Quantcast

"술집서 폭행" 김건모 성폭행 의혹 언제?→폭행 추가 폭로…결혼 연기서 파혼할까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2.11 00: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유튜브 채널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이 김건모에 대한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10일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에는 ‘[충격단독] 김건모 추가폭로!!! 또다른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A씨가 출연했다. 이에 김세희 전 기자는 “오늘 발급한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도 받았다”며 피해자에 대한 신빙성을 더했다.

A씨는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랑 언쟁을 벌였다. 그때 김건모가 문을 열고 들어오더니 ‘시끄럽다’며 머리채를 잡고 주먹으로 때렸다”고 설명했다. 안 맞기 위해 피했지만 성인 남성의 힘을 저항할 수 없었다고 말한 그는 “맞는 순간에도 제정신이 아닌 것 같았다. 눈이 부었고 코피도 흘렀다”고 폭행 피해 사실을 설명했다.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그러면서 “누가 문을 여는 사이에 도망쳤다. 택시를 타고 강남 세브란스에 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가 공개한 의무기록에는 안와상 골절, 두통 등의 피해기록이 담겨 있었다. 

바로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A씨는 “다음날 경찰에 가면 안되는 상황이 됐다. 업주와 김건모가 신고를 못하게 했다. 무서웠다”고 토로했다. 발설하지 말라는 협박도 받았다고.

이에 MBC 출신 김세의 전 기자는 “알아봤더니 (폭행영상) 기록이 있다. 2007년 1월 10일 촬영한 영상이 있다. 방송이 되지도 않았고 영상을 구매할 수도 없었다“고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최근 김건모는 3살 연하의 여자친구 피아니스트 장지연과의 열애를 밝혀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 두 사람은 김건모의 25주년 공연 뒷풀이에서 처음 만났으며 '음악'이라는 공통분모를 통해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 소식이 알려진 후 가세연은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피해자 B씨는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나름대로 잊으려고도 했다. 좋은 사람을 만나 결혼할 수도 있는거고 용기가 나지 않았다”며 아픔을 토로했다. 해당 사건이 일어난 시점은 2016년쯤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가족들도 모르는 상황이다. 가족들이 내 속도 모르고 ‘미우새’를 보며 즐거워한다. 근데 나를 강간할 때 입은 배트맨 티셔츠를 자꾸 입고 나온다. 괴롭고 나에겐 고문”이라며 그의 하차를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김건모는 한차례 결혼을 연기하며 예비신부 장지연과의 ‘불화설’를 점화시켰다. 하지만 두 사람이 이미 혼인신고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져 시선을 끌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