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슬리피, ‘단전·단수 無’ 소속사 주장에 반박 ‘생활고 증거 공개’ vs TS “얼마 썼는지 밝힐 것”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2.10 1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래퍼 슬리피가 단전·단수가 없었다는 TS엔터테인먼트의 주장에 정면 반박한 가운데 TS가 재반박문을 내며 양측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10일 슬리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전 소속사에서 '단전·단수는 없었다'는 보도자료를 각 언론사로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현재 소속사 없이 혼자 일하고 있고, 어제 녹화가 있어서 바로 입장을 낼 수 없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동안 내 집에는 차압 딱지가 붙듯이 전기 공급 제한, 도시가스 중단 등을 알리는 공문이 붙거나, 이를 경고하는 문자가 수시로 왔다"라고 주장했다.

또 "그럴 때마다 전 소속사 측에 이를 호소해 겨우 막으며 살아왔다. 하지만 이런 공문이 붙거나, 문자 메시지를 받을 때마다 단전, 단수, 도시가스 공급 중단이 되면 어쩌나 하는 불안한 마음으로 어찌할 바를 몰랐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위 사진들이 그 내용이다. 말로 어떤 설명을 더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보고 판단해달라"라며 "캡처 사진 속 '김성원'은 내 본명이다"라고 호소했다.

슬리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슬리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가 공개한 TS와의 카톡 대화에는 단전을 막아달라고 호소하거나, 관리비를 부탁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은 전기 요금 미납 문자나 예스코로부터 받은 가스 요금 연체으로 중단된다는 문자도 포함됐다.

하지만 이날 TS엔터테인먼트는 또다시 공식입장을 내고 슬리피의 의견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TS는 "슬리피가 거주한 집은 다시 한번 말씀 올리지만 숙소가 아닌 개인 거주지다. 슬리피가 본인 어머니, 누나와 함께 살고 싶다고 선대 대표님께 부탁해 당시 언터쳐블 숙소가 있었지만, 따로 선대 대표님이 계약내용에 없는 보증금과 월세를 지원해 주시고 추가로 각종 살림살이도 지원해 주신 곳"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그러기 때문에 슬리피가 언론사에게 배포한 문자 중 관리비 등의 문자는 슬리피 본인이 직접 받은 걸 스스로 입증하고 있고 회사가 가지고 있지도 않다. 슬리피가 내야되는 걸 내지 않아서 받은 문자이기 때문에 회사는 가지고 있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조만간 법적 소송 진행 후 변호사의 자문을 받아 슬리피 개인이 생활고라고 주장했던 그 당시에 얼마를 썼는지 밝혀드리겠다"라고 예고했다.

앞서 지난 9일 TS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한국 전력 공사 공문 및 슬리피의 단전 및 단수가 거짓이라고 폭로했다.

TS엔터는 "최근 언론과 방송으로 밝힌 슬리피의 주장이 거짓임을 말씀드린다"며 "많은 분이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이 사용하고 있는 숙소에 단전 또는 단수되었던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고 말도 안 되는 주장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전력 공사의 공문과 함께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사실 확인서를 공개했다.

지난 9월 슬리피는 SNS를 통해 생활고를 밝히며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생활고를 호소한 그는 단전, 단수의 위기 및 욕조에 물을 받고 있는 등의 모습을 공개하면서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슬리피는 7년 동안 1:9 계약으로 음원, 영화, 드라마, 행사 등의 요율은 1:9지만, 광고 계약은 5:5였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음원의 경우 정규 3집부터 상향 조정됐으며 슬리피의 몫이 20%로 올라 2:8이 됐다고 전해졌다.

하지만 이 모든것에 대해 TS측은 슬리피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맞서고 있다. 상반된 양측의 입장 차 속 진실이 가려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