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시동' 마동석X박정민X정해인, 웹툰 찢고 나온 '감동+코미디' 연말 흥행 조준할까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시동' 마동석,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올겨울 연말을 따뜻하게 책임질 이야기를 그려냈다.

10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시동'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최정열 감독,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최성은, 윤경호가 참석했다.

'시동' 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동주', '그것만이 내 세상', '사바하'로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정민은 이번 영화에서지긋지긋한 동네와 엄마를 벗어나는게 유일한 목표인 매를 버는 반항아 택일 역을 맡았다.

최정열 감독, 정해인, 박정민, 염정아, 최성은, 윤경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정민은 택일 역에 대해 "방황하는 청소년이라 했을때 떠오르는 불편한 이미지를 배제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면서 연기를 해야 '시동'이란 영화와 맞닿을 수 있을거라 생각해서 감독님과 상의를 많이 했다. 동료분들도 잘 도와주셔서 재밌게 찍었다"고 말했다.

박정민의 절친이자 세상 무서울 것 없는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 역을 맡은 정해인은 "연기하면서 가장 중점적으로 뒀던 건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했는데, 그냥 철없는 아이, 10대처럼 보이는것, 거침없는 모습이 보여져야 한다는거에 키포인트를 뒀다"고 전했다. 

박정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정민은 "한 영화에 나오는 인물은 보통 결핍들을 갖고있고 그걸 극복하기 위해 나아가는게 한 편의 영화라고 생각한다. 어쨌든 이 영화의 택일이란 인물은 결핍이 있다. 개인적으로 관심과 사랑이었던거 같다"면서 "시나리오를 보고나서 영화를 보시면 알겠지만 택일이가 엄마에게 사랑을 보여주는 씬이 있다. 그 씬을 시나리오와 웹툰에서 볼때도 많이 울컥했다. 기본적으로 저같이 효도를 잘 못하는 아들들은 그 장면을 보면서 많이 공감했을 것 같다. 표현을 못하지만 마음속으로 엄마, 아버지에 대한 사랑이 듬뿍 있는데 어긋나면서 틀어지는 사이와 봉합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거나 봉합이 되는 순간들이 마음을 많이 움직였다"며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정해인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고 사람 사는 냄새가 물씬 풍겼다. 상대방을 통해 결핍을 채울 수 있다고 생각했다. 따뜻한 이미지가 주는 작품이 하고싶었고 그 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고 이런 작품을 하면서 위로받고 결핍을 감독님, 같이 현장에서 고생해준 많은 배우님들한테 좋은 에너지를 받았다.앞으로 성장해나가는 에너지를 줄 수있는 작품을 하고싶다"고 밝혔다.

정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정열 감독은 제작의도로 "어울리는 일을 찾지 못한 캐릭터, 어울리는 일인줄 알았는데 어울리는게 아니었던 캐릭터 등 다양한 캐릭터가 나오는데 이런 이야기를 하고싶었던건 제가 감히 '이런 일을 찾아야해'는 아니고 무엇이든간에 괜찮다는 이야기를 하고싶었다. 사람들이 어울리는 일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조언을 드리는게 아니라 그것이 무엇이든간에 괜찮다는 이야기를 하고싶었고 다시 돌아가서 시동을 켜도 된다는 이야기를 하고싶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정민은 "영화라는건 보는 분들이 판단하는거라고 생각하는데 그분들이 살아왔던 역사가 다르니까 공감하는것도 다를거라 생각한다. 저도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많은 감정들이 영화안에 있고 그 감정들이 예쁘게 조합돼있구나 생각이 들었다. 올 겨울에 많이 웃고 감동어린 영화를 보시고 싶다면 저희 영화를 선택하셔도 후회없지 않으실까 생각해본다. 저희 영화 많이 예뻐해주세요"라며 진심 어린 당부를 전했다.

'베테랑', '엑시트' 제작진이 참여해 기대를 더하는 영화 '시동'은 오는 12월 18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