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풍문으로 들었쇼’(풍문쇼) 이혼 소송 준비 중인 구혜선X안재현 근황까지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12.09 23: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2월 9일 ‘풍문으로 들었쇼(풍문쇼)’에서는 배우 겸 감독인 구혜선(나이 36세) 씨와 배우 안재현(나이 33세) 씨의 갈등 과정을 다뤘다.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드라마 <블러드>에서 인연을 맺었고, 2016년 5월 웨딩 마치를 올렸다.

이후 지난 8월 18일, 구혜선 씨가 SNS를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는 짧은 글을 올리며 불화를 공개했다. 침묵을 지키던 안재현 씨는 SNS를 통해 반박했다.

구혜선 씨 측 주장은 안재현 씨의 변심, 주취 상태에서 폭력, 섹시하지 않아서 이혼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당시 적나라한 사생활 폭로 탓에 온라인도 한창 입방아에 오르내렸다. 안재현 씨 측은 구혜선 씨가 용인 집 등 무리한 금전적 요구, 오피스텔 무단침입 후 휴대전화 뒤지기, 변심에 대한 구혜선의 진실 왜곡 등을 주장하며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구혜선 씨가 SNS로 글을 올린 지 20여 일 후 안재현 씨는 이혼 소장을 접수했고, 구혜선 씨 역시 반소를 제기했다. 구혜선 씨는 “안재현 씨가 호텔에서 다른 여성과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10월 11일, 구혜선 씨는 SNS로 자작곡 발매를 알리면서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재킷 사진”이라며 안재현 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호텔 가운을 입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실제 앨범 재킷은 구혜선 씨 사진으로 변경됐다. 호텔 가운을 입고 있는 사진은 법원에 제출한 상태로 알려졌다.

모 매체는 사진 속 가운은 싱가포르의 한 호텔에서 사용하는 디자인으로 분석했다. 안재현 씨 법률대리인은 “안재현 출입국 기록을 살펴본 결과 2012년 12월 30일 싱가포르 출국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구혜선을 만난 건 2015년이라서 교제하기 3년 전이라는 것이다.

안재현 씨는 드라마 막바지 촬영 중이며, 구혜선 씨는 음원 발표, 인터뷰, 시나리오 작업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안재현 씨는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가장 먼저 생각든 건 제 개인사로 인해서 불편함을 느끼셨을 시청자분들, 그리고 드라마에 관련된 모든 분들께 너무 죄송스럽다. 그리고 솔직히 이 자리도 제가 폐가 되는 거 아닐까 싶은 생각으로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앉아 있다”고 밝혔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대중의 피로도만 올라갔던 두 사람의 불화 소식은 디스패치가 문자 내역을 포렌식으로 복원까지 하는 상황까지 갔다. 디스패치가 포렌식까지 해서 연예인 부부의 문자 내역까지 왜 밝혔는지는 모르겠지만 결혼 1년 뒤인 2017년부터 지금까지 약 2년가량의 문자 내역 중 일부를 공개했다. 문자 내역에는 두 사람이 다투는 과정과 재산 분할과 관련된 내용이 들어 있었다. 구혜선 씨는 우울증을 호소하는 남편 안재현에게 자신 때문이 아니라 안재현 씨의 인생 자체가 우울했던 것이라고 맞받고 있었다.

또 안재현 씨가 이혼을 요구하자 구혜선 씨는 자신이 피해자라는 점을 강조하며 집을 달라고 했고 이미 받은 9천만 원에 대해서는 남편 안재현의 마음이 변심했다는 점을 꼬집기도 했다. 구혜선 씨는 남편 안재현이 새벽부터 준비한 소고기뭇국을 모두 남기고 외부 사람들과 파티를 했다는 주장까지 하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구혜선 씨는 디스패치에 대해 올해만 휴대전화를 세 번 바꿨다며 반박에 나섰다. 그러면서 남편 안재현 씨의 외도를 주장하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들린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또 문자와 전화도 제대로 안 하는 사람이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받으며 웃는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고, 남편 컴퓨터에서 여배우와 함께 가운을 입은 채 호텔에서 야식을 먹는 사진도 발견했다며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구혜선 씨의 이번 주장으로 드라마 <하자 있는 사람들>의 여배우 오연서와 김슬기 씨가 불륜 상대방으로 지목되면서 온라인이 한동안 시끄러웠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