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류필립♥’ 미나, 걸그룹 커버댄스 도전 ‘나이가 믿기지 않는 몸매’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2.09 19: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류필립 아내 미나가 걸그룹 커버댄스에 도전했다.

지난 8일 오후 미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은 사진보다 영상을 더많이찍네요~~ㅎ 요즘아이돌댄스 귀여운느낌살리려고 노력하면서 춰봤어요 ㅎㅎ #셀카셀카동영상#커버댄스#kpop#coverdance#있지#달라달라#레드벨벳#빨간맛#izzy#redvelvet”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있지(ITZY)의 ‘달라달라’와 레드벨벳의 ‘빨간맛’을 추는 미나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미나의 탄탄한 몸매가 놀라움을 자아낸다.

미나 인스타그램
미나 인스타그램

1972년생인 미나의 나이는 48세. 1989년생으로 31세인 남편 류필립과는 17살의 나이 차이가 난다.

지난해 7월 결혼한 두 사람은 현재 임신을 위해 노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월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2세를 갖기 위해 고군분투한 류필립과 미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류필립, 미나 부부는 본격적으로 임신 준비에 돌입하면서 난임 병원과 김혜연의 집을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난임 병원에서 각종 검사를 한 미나는 17세 연하 남편 류필립이 정자왕인데 반해 자신은 40대 후반의 나이 때문에 자연 임신 확률이 떨어진다는 말을 듣고 걱정하기 시작했다. 이에 다산의 여왕 김혜연의 집을 찾아 임신 조언을 구했다.

시어머니와 남편, 네 자녀와 함께 대가족을 이루고 사는 김혜연은 “나도 결혼 초엔 딸을 연거푸 둘을 낳아 임신 잘 되는 체질인 줄 알았는데 나중에 다시 아이를 가지려 하니 힘들었다”며 “난임 진단을 받아 인공수정 등 5년여간 안 해 본 게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 내려놓으니 갑자기 자연 임신이 됐다”며 용기를 줬다. 나아가 네 자녀를 만든 침실에 두 사람을 눕히며 “우리 집 기운을 받았으니 꼭 2세를 볼 것”이라고 격려했다.

일일 임신 코디 노릇을 톡톡히 한 김혜연에게 감동받은 두 사람은 “좋은 소식이 생기면 가장 먼저 연락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시험관 시술에 실패한 류필립과 미나는 올해 다시 시험관 시술을 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