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현빈 열애설→김정현 논란 딛고 올겨울 ‘로맨스 판타지’ 정점 찍을까 (종합)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2.09 15: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올겨울 따뜻한 설렘을 안방에 전달할 예정이다.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과 감독 이정효가 자리를 참석해 빛냈다.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북한의 특급 장교 리정혁 역을 맡은 현빈과 남한의 이슈 메이커이자 재벌3세 윤세리 역을 맡은 손예진이 뜻하지 않은 불시착으로 만나 비밀스럽게 시작되는 로맨스다.

tvN '사랑의 불시착'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tvN '사랑의 불시착'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사랑의 불시착’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와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의 합작으로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기도 하다.

특히 두 주연 배우 현빈과 손예진의 과거 열애설에 이후 첫 공식 협업으로, 이들의 호흡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앞서 영화 ‘협상’에서 함께 주연으로 나선 바 있는 손예진과 현빈은 작품 당시 열애설로 한 차례 곤혹을 치른 바 있다.

해당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그 이후 다시 만난 두 사람이 작품을 선택하는데 부담은 없었느냐는 질문에 현빈은 “당시 열애설은 두 사람모두 웃어넘겼던 일이다”면서 다시 한 번 열애설은 단순 해프닝임을 강조했다.

‘협상’ 이후 다시 한 번의 만남에 현빈은 “작품을 같이하긴 했지만 독특했다. 이원 촬영 형태를 빌려 촬영하다 보니 전혀 다른 장소에서 각자 연기를 했다. 그래서 직접 현장에서 만나서 해보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기회가 빨리와서 너무 좋다”며 손예진과 작품을 하게 된 것에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파트너 손예진에 대해 “한 공간에서 작업을 하다보니 훨씬 더 많은 것들을 보고 배우고 있다. (손예진에게) 아이디어와 자극을 받으며 촬영받고 있다. ‘협상’과 가장 큰 다른점이지 않을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현빈-손예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현빈-손예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대해 손예진은 “배우가 또 작품을 같이 하는 기회가 드문데 인연이 있는 것 같다. 이번 시나리오 읽으면서 (현빈이) 이 역할에 100%싱크로율이 맞는다는 생각을 했는데 다행히 작품을 하게 됐고, 이 작품을 통해 서로 알콩달콩한 모습들과 깊어져 가는 관계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연기적으로 점점 더 잘 맞아가는 느낌이 있다”고 밝혔다.

배우 김정현과 손예진-현빈의 열애설 등으로 각종 논란을 딛고, 제작진부터 배우들까지 정예 멤버로 꾸려진 이번 작품에 이종효 감독 역시 기대가 매우 높다.

이정효 감독은 기대하는 시청률을 10%를 이야기하며 “현재 고생하면서 열심히 찍고 있다. 첫방송 시청률 10%넘을 수 있도록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아마 다들 이 작품을 좋아하시게 될 것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지혜-김정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서지혜-김정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편 가깝지만 먼 북한이라는 지리적 배경으로 진행되는 ‘사랑의 불시착’을 위해 배우 서지혜는 사투리를 배우고 관련 영상 및 자료를 검토하는 등 갖은 노력으로 북한 맵짠녀로 변신했다.

서지혜는 “많은 배우들이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기대 부탁드린다. ‘사랑의 불시착’으로 연말을 따뜻하게 보내시면 좋겠다”고 당부를 전했다.

김정현 역시 “봄이 오기 전에 이번 겨울 따뜻한 드라마로 인사드리게 됐다. 많이 지켜봐주시고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올겨울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하겠다는 포부를 담아 시청을 독려했다.

드라마 방영 전부터 북한이라는 배경에 대해 걱정이 이어지고 있지만 이정효 감독은 “실제 존재하는 나라지만 드라마 상에서는 로맨스와 어우러져 재미 요소를 선사할 것이다”라며 북한이라는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소재로 거부감이 들 수 있지만 신선한 판타지적 로맨스를 선사하겠다는 이들의 로맨스가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올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14일 토요일 오후 첫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