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드라마 ‘시간’ 논란 이후 “건강상태 호전…조심스럽고 떨리지만 좋은 작품 보여드리고 싶다”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2.09 14: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사랑의 불시착’으로 돌아오는 김정현이 논란 이후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과 감독 이정효가 자리를 빛냈다.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북한의 특급 장교 리정혁 역을 맡은 현빈과 남한의 이슈 메이커이자 재벌3세 윤세리 역을 맡은 손예진이 뜻하지 않은 불시착으로 만나 비밀스럽게 시작되는로맨스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김정현
김정현 / tvN '사랑의 불시착'

배우 김정현은 영국 국적의 사업가이자 사기꾼으로 나선 구승준 역으로 분한다.

김정현은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정효 감독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김정현은 “한참 건강을 되찾고 좋아질 때, 감독님이 먼저 제안을 해주셨다. 감독님이 ‘결과도 중요하지만 재미있게 작품을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해주셔서, 감사하게도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정현은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사진촬영 당시 작품 캐릭터에 너무 몰입한 나머지 ‘건방지다’는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한동안 힘든 시간을 가진 바 있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정현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시간’에서 하차하는 등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후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에 이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으로 돌아온 김정현. 논란에 이후 현재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일단 송구스럽고 무거운 마음이 크다. 많은 분들의 배려덕분에 염치없게도 많이 건강이 좋아진 상태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정현은 “작품을 임하는 각오는 물론 배우가 작품으로서 연기로 다가갈 수 있는 즐거움이 있다. 그러나 좀 더 큰 떨림도 공존하고 있다. 그래서 더욱 조심스럽고 좋은 작품으로 시청자분들을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대한민국 내로라하는 배우들과 제작진의 만남으로 방영 전부터 많은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토요일 오후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