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박 2일 시즌4’ 새멤버 김선호, 30대 나이 무색한 남친짤…‘비주얼 센터’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2.09 12: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1박 2일 시즌 4’의 새멤버 김선호가 조각 비주얼을 자랑했다. 

최근 김선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령을잡아라 다들...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석 김선호는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촬영 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배경의 바다와 어우러진 조각 같은 옆모습이 여심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예능에 함께 출연 중인 문세윤은 “멋지네~~비쥬얼 센터여”라고 댓글을 남기며 훈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누리꾼들 역시 “너무 잘생겼어요”, “얼굴만 봐도 꿀잼”, “스태프 분들이 거의 사진작가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선호 인스타그램

올해 나이 34세인 김선호는 연극배우로 먼저 활동했으며 지난 2017년 ‘김과장’으로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이어 ‘최강 배달꾼’, ‘투깝스’, ‘백일의 낭군님’, ‘으라차차 와이키키 2’로 이름을 알렸다. 최근 문근영과 함께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활약 중인 그는 예능 ‘1박 2일 시즌4’의 새로운 멤버로 합류해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박 2일 시즌 4’는 김선호를 비롯해 연정훈-김종민-딘딘-문세윤-라비가 출연 중이다. 김선호는 예능 첫 방송부터 예뽀(예능 뽀시래기) 면모로 활약을 펼쳤고 시청률 15.7%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김선호가 출연 중인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