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아침마당’ 박성훈-정경천-박현우-이건우-이호섭-김도일…트로트계의 거성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9일 방송된 ‘아침마당’은 명불허전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은 가수 박서진의 흥겨운 무대로 오프닝을 열었다. 박서진은 장구를 치며 항구의 남자를 열창했다. 박서진은 “오늘 가요계들의 신들이 총출동한다고 해서 한걸음에 달려왔다”고 말했다. 오늘은 ‘대한민국이 들썩, 국민 트로트의 탄생’을 주제로 트로트계의 거성, 대한민국 최고의 작곡가들이 출연했다. 박성훈은 “안녕하세요. 전국노래자랑 딩동댕 아저씨다. 오늘은 박서진 씨가 나왔으니 시청률이 정말 대박날 것이고 재밌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성훈 작곡가는 사랑은 나비인가봐, 날버린 남자, 고장난 벽시계 등을 작곡했다.

편곡의 황제라고 불리는 정경천 작곡가는 “안동역에서, 합정역 5번 출구, 어매 등을 작곡, 편곡했다. 모든 작곡은 히트가 되고 안 되고는 제 손에 달렸다. 제가 편곡하면 무조건 히트된다. 앞으로 많이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현우 작곡가는 스잔나, 물레방아, 합정역 5번 출구 등을 작곡했다. 박현우 작곡가는 “요즘 인기를 많이 실감한다. 젊은 친구들도 사인해달라고 하고 사진찍자고 하고 굉장히 바쁘다. 오래 작곡가 생활을 했는데 요즘처럼 인기를 휩쓴 적은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트로트계의 음유시인이라고 불리는 이건우 작사가는 “사랑은 아무나하나, 아모르파티, 합정역 5번 출구 등을 작사했다. 요즘 제가 작사한 곡들이 인기가 많아서 하루하루 신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룰라 날개잃은 천사, DJDOC 미녀와 야수, 태진아 사랑은 아무나하나 등을 작업했는데 아무래도 제 인생 최고의 노래는 김연자씨가 부른 아모르파티 인것 같다”고 말했다. 이호섭 작곡가는 찰랑찰랑, 다함께 차차차, 짝사랑 등을 작곡했다. 이호섭 작곡가는 “오늘 최고의 선생님들이 나와서 깨갱하고 있다. 오늘 많은 기대를 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작의 왕 김도일 작곡가는 “보릿고개, 울 엄니, 못 잡는 청춘 등을 작곡했다. 제가 흰머리가 있어서 나이가 좀 들어보인다. 요즘 매스컴에서 제가 얼굴을 좀 보였더니 많은 분들께서 알아봐주셔서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