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뭉쳐야찬다' 신태용VS안정환 '세기의 대결'...특급용병에서 '새 막내'로 돌아온 마린보이 박태환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12.08 22: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뭉쳐야찬다’에 새로운 멤버 박태환과 어쩌다 FC 멤버들의 황금인맥이 총출동했다.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JTBC 뭉쳐야찬다 캡처

8일 방송된 ‘뭉쳐야찬다’에는 용병으로 출연했던 박태환이 정식 합류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태환은 “현역이라 고민을 했지만 선배님들과 함께 한다는 게 좋은 것 같다.”며 합류 소감을 밝혔다.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 는 박태환의 이야기에 어쩌다FC의 멤버들은 “너무 도움이 된다.”고 대답했다. 마린보이 박태환은 놀라운 스피드에 강렬한 슈팅, 강철체력으로 '특급용병'으로 맹활약한 경험이 있다. 박태환은 모태범과 함께 막내가 되었다. 

박태환의 합류 직후 안정환은 “부진을 탈출할 계기가 필요할 것 같다.”며 특별한 경기를 제안했다. 평소 절친한 지인과 친구를 불러 친선경기를 진행하자는 것. 허재는 배우 박중훈에게 전화를 걸었고 양준혁은 대한민국 축구계의 사령탑 신태용에게 전화를 걸어 안정환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신태용은 “내가 가면 안감독에게 부담이 되지 않겠냐.”고 했고 안정환은 “신경쓰지 않는다.”고 대답해 묘한 신경전을 연출했다.

가장 먼저 도착한 신태용은 양준혁과의 인연에 대해 “대학 동문이다. 숙소가 붙어있어 30년 가량 친하게 지냈다.”고 말했다. 정형돈은 “신감독님이 도착하기 전 안정환 감독이 그렇게 높이 평가하진 않는다고 했다.”며 모함했다. 안정환은 “말도 안 된다. 제가 정말 존경하는 선배님이고 감독님이다.” 라며 신태용의 오해를 풀기 위해 애를 썼다. 신태용은 “제가 정환이를 잘 안다. 그런 말을 할 사람은 아니다.” 라며 후배를 두둔했다. 하지만 친구 양준혁은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뒤이어 배우 박준규가 등장했다. 이만기의 초대로 찾아온 박준규는 “평소 뭉쳐야찬다를 너무 좋아한다. 그래서 여기 온 게 믿기지 않는다.”며 “오래 쉬었지만 어쩌다fc 보다는 잘하는 것 같다.” 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맛있는 녀석들’로 유명한 문세윤과 ‘선넘규’ 라는 애칭을 가진 장성규, 야구선수 박중근, 방송인 알베르토와 테란의 황제 임요한도 뒤이어 등장했다.

알베르토는 이탈리아 4부 리그까지 진출했던 과거를 깜짝 공개했다. 안정환은 세리에A라는 이탈리아 1부 리그에서 활동했다. 알베르토는 “역사적인 골을 많이 넣은 것으로 기억한다.” 라고 대답해 안정환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안정환은 2002년 월드컵 당시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골든골을 넣었고 그 이후 이탈리아를 가지 못한다고 밝힌 상황. 알베르토는 “이제 못 알아보니 가셔도 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편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혜리의 동생으로 출연해 눈도장을 찍었던 배우 최성원이 백혈병 투병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안정환과 신태용으로 팀을 나눈 ‘친구팀’과 ‘어쩌다FC'는 가장 먼저 족구게임을 진행했다. 정정당당한 경기를 다짐했지만 경기가 과열될수록 반칙이 난무하며 “경기를 더럽게 한다”는 이야기까지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축구선수 안정환이 대한민국의 '전설'들을 모아 축구에 도전하는 '뭉쳐야 찬다'는 매주 일요일 21시 JTBC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