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집사부일체’ 파일럿 김병만 사부, 지난방송 큰 부상에서 파일럿 꿈 밝히고 현실로 만들자 이승기-양세형 감동…육성재X이상윤은 47m 번지 성공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2.08 19: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는 상승형재가 도전을 멈추지 않는 김병만 사부를 이번에는 파일럿 된 모습으로 만나게 됐다. 

8일 방송된 sbs‘집사부일체’에서는 이상윤(38), 이승기(32), 육성재(24), 양세형(34)이 뉴질랜드에서 생존수업을 받기위해 떠나게 됐다.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게임에서 승리한 이승기는 100이라는 숫자를 선택했고 파트너로 양세형을 택했다. 사부는 게임을 앞둔 멤버들에게 '자연 속에서 도전하고 깨달음을 얻은 자만이 나의 꿈의 랜드에 초대될 수 있다'는 메시지 보냈고 둘은 목장에서 양 100마리 중에서 1 마리의 목에 사부님을 만날 수 있는 주소를 찾아야 했다. 

처음 뉴질랜드 목장에 도착한 이승기와 양세형은 카트를 타고 동물들이 뛰노는 대자연을 가로지르게 됐고 동물마다 육성재, 이상윤, 신성록과 닮은 동물들을 찾으며 즐거워했다.

하지만 막상 시작된 미션은 쉽지 않았는데 양들은 재빨리 흩어지거나 뭉치며 무리지어 이동을 했고 두 사람에게 쉽게 잡히지 않았고 결국 두 사람은 목장 주인에게  SOS를 외치게 됐다. 이에 목장 주인은 두마리의 양치기 개를 풀어서 두 사람을 돕게 됐고 우여곡절 끝에 미션에 상공하게 됐다. 

또한 이상윤과 육성재는 다른 장소에서 1이라는 카드에 관한 미션을 받게 됐다. 이들은 2인 1조 번지 스윙에 도전하게 됐는데 사부님의 '번지로 자연과 하나가 되어라'는 미션에 "뛰고 나면 하나가 되겠지"라고 말했다.

이상윤과 육성재는 두려움 속에서 번지스윙을 준비했고 47m 높이에서 엄청난 속도로 자유낙하하게 되자 아름다운 경관을 보고 즐거워 하면서 너무 재밌다라고 환호성을 지르게 됐다. 이들은 에메랄드 빛 타포우 호수에 몸을 던졌지만 그 장남에 감탄사를 멈추지 않았고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웠다. 

이를 지켜 보는 김병만 사부는 경비행기를 운전하며 모티티 섬으로 먼저 갔고 이승기와 양세형과 만나게 됐다. 이승기와 양세형은 지난 방송에서 큰 부상에도 파일럿이 되고 싶다던 김병만의 말을 떠올리고 그 꿈을 향해 다가선 사부를 보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이승기와 양세형은 김병만이 조종하는 경비행기를 타면서 놀라운 뉴질랜드의 경관에 감탄사를 멈추지 않았고 시청자들에게도 감동을 선사했다.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를 배우면서 지금까지 박진영, 김건모, 이영애등의 사부에게 인생을 배웠다. 

SBS‘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