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로듀스’ 아이즈원-엑스원, 멤버 미리 정한 뒤 투표 조작…워너원 1명 조작 데뷔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2.08 05: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프로듀스’ 제작진이 아이즈원-엑스원의 데뷔 멤버를 미리 정해두고 조작한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6일 국회에 제출된 공소장에 따르면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은 시즌1~4 모든 시리즈의 시청자 온라인 투표와 방청객 현장 투표 결과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시즌3부터는 앞선 시리즈의 대성공으로 성공을 거둬야한다는 압박감에 이같은 조직적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진다.

안준영PD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안준영PD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용범CP와 안준영PD를 포함한 3인은 ‘프로듀스 48’의 3차에 선발된 20인 중 멤버 12인을 임의로 정한 뒤, 20인 중 자신들이 원하지 않는 멤버를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네 번째 시리즈 ‘프로듀스X101’에서는 데뷔 전력이 있는 연습생을 제외하기 위해 5월 온라인 투표와 현장 투표를 조작해 1차 선발대상자였던 연습생 A대신 B로 교체, 20인을 선발하는 3차에서도 같은 방식으로 2명을 바꿔친 것으로 밝혀졌다.

이뿐만아니라 두 번째 시리즈 ‘프로듀스 101 시즌2'의 워너원 멤버 중 한 명은 11위에 들지 못했음에도 조작을 통해 데뷔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준영PD는 ‘프로듀스 101 시즌2’ 최종 방송 후 선발 등수였던 연습생을 탈락 시키고 11위 밖이었던 연습생을 11위 안에 넣어 워너원으로 데뷔시켰다. 1차 선발에서는 60위 밖 순위의 1명의 순위를 60위 안에 든 연습생과 뒤바꿨다.

시즌1에서도 안준영PD는 1차 선발대상자 60인 중 2명을 탈락 시키고 60위 밖 2인을 순위에 올린 것으로 확인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