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상출시 편스토랑' 요섹남 정일우 '옹심이 감바스' 개발...최현석 "역시 요리를 잘하는 사람이다"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정일우가 우승 사냥에 나섰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6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밀을 주제로 메뉴 개발이 시작됐다. 첫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요리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미식가 정일우는 지난 우승 상품인 마장면과 끝까지 대결했던 마라샹궈 밥 만두를 만든 우승후보. 이경규는 “이쪽은 너무 전문적이라서 제하고 싶다.”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일우는 친구들과 함께 캠핑장으로 향했다. 정일우는 “새 메뉴를 개발하기 전에는 내려가지 않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아침에 눈을 뜬 정일우는 핸드드립 커피부터 가마솥밥, 해장국까지 순식간에 만들어내며 ‘요섹남’의 면모를 드러냈다. 정일우는 이후 메뉴 개발을 위해 “동서양을 조화롭게 만들 것이다.” 라며 의지를 다졌다.

감바스를 만든 정일우는 김치 시즈닝을 외국에서 구해왔다고 밝혀 열정을 드러냈다. 정일우는 “여기에 감자 옹심이를 넣을 것이다.” 라고 밝혔다. 정일우는 감자옹심이와 치즈 옹심이를 만들어내 한 번도 본 적 없는 색다른 감바스를 만들어냈다.

심사대에 오른 정일우의 음식을 먹은 심사위원단. 최현석 셰프는 “역시는 역시다. 요리를 제대로 하는 사람이다. 먹자마자 정말 맛있게 만들었다는 생각이 든다.” 라고 밝혔다. 하지만 창의적 요리의 정점이었던 ‘옹심이’가 퍽퍽한 점이 아쉬움으로 꼽혔다.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21시 45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