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성현아, ‘연기인생 첫 번째 엄마’ 박원숙과 셀카…과거 무죄-사건 무엇?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2.06 19: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성현아가 박원숙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두 사람의 셀카를 공개했다.

최근 성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진정한 마음의 고향.. 박원숙 선생님..나의 연기인생 첫 번째 엄마..세상 사랑스럽고 귀여운 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성현아는 박원숙과 함께 밝은 미소를 보였다. 두 사람은 나이를 뛰어넘는 우정을 과시하며 변함없이 아름다운 미모로 시선을 끌었다.

박원숙-성현아 / 성현아 인스타그램
박원숙-성현아 / 성현아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현아 씨? 현아는 예뻣다 !”, “두 분이 정말 모녀 같으세요 돈독함 더욱 오래가시길”, “지금 미국에서 모던 패밀리 보고 있습니다. 성현아씨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성현아는 1975년생으로 올해 나이 43세인 배우다. ‘할렐루야’, ‘허준’, ‘이산’, ‘욕망의 불꽃’에서 굵직한 연기 활동을 보여주기도 했지만 2002년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성매매 알선 혐의로 인해 벌금 200만 원이 선고되는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성매매 알선에 대해 최종적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그에게 남겨진 주홍글씨가 쉽지 지워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그는 1살 어린 사업가와 결혼했다 이혼하고 이어 2010년 6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했다. 극심한 생활고를 겪으며 남편과 별거를 했는데, 그의 남편이 자살을 한 것으로 추정되며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최근 ‘모던 패밀리’, ‘무엇이든 물어보살’ 등에 출연하며 연예계 활동에 시동을 걸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