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혜원 소속사 에잇디 측, 조작·접대 논란 ‘앙팡 테리블’ 지목…아이즈원 아닌 ‘프듀 X’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2.06 16: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아이즈원(IZ*ONE)의 멤버 강혜원의 소속사 에잇디 엔터테인먼트가 조작·접대 혐의 소속사로 지목된 가운데, 이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금일(6일) ‘프로듀스’ 전 시리즈의 조작 혐의로 조사받고 있는 안준영PD와 김용범CP를 접대한 연예기획사 3곳이 밝혀졌다. 안준영PD 등은 연예기획사 관계자 5명에게 접대를 받았으며, 그 중 4곳은 연예기획사인 것으로 전해진다.

4곳의 기획사 중 밝혀진 3곳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로 드러났다.

위 아이즈원(IZ*ONE)-아래 엑스원(X1)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위 아이즈원(IZ*ONE)-아래 엑스원(X1)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 소식에 에잇디크리에티브 소속인 아이즈원(IZ*ONE) 멤버 강혜원이 조작 멤버로 거론됐다.

이에 강혜원이 조작 멤버로 의심받기 시작하자 6일 오후 에잇디 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프로듀스 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하여 거론이 되고 있는 류 모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하여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습니다”라며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이어 에잇디 측은 “본사는 류 씨가 설립한 앙팡 테리블의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조사를 받은 류 모씨가 설립한 앙팡 테리블을 언급했다.

류 모씨가 설립한 앙팡 테리블은 ‘프로듀스 48’이 아닌, 엑스원(X1)을 배출시킨 ‘프로듀스X101’에 연습생을 출연 시킨 것으로 확인된다.

한편 에잇디 측은 “저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본 순위 조작 관련하여 그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으며, 접대한 사실조차 없습니다”라며 추측성 루머 유포와 보도에 대한 자제를 당부를 전했다.

강혜원이 속한 그룹 아이즈원(IZ*ONE)은 ‘프로듀스 48’의 프로젝트 그룹으로, ‘프로듀스’의 세 번째 시리즈다. 11월 국내 컴백 예정이었으나 ‘프로듀스’ 시리즈의 투표 결과 및 순위가 조작된 정황과 관련자들의 구속 수사로 현재는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