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워마드,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미러링 범죄 예고해 논란…“납치 어렵다 싶으면 살해할 것”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2.06 14: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래디컬 페미니즘 커뮤니티 '워마드'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의 가해 아동을 찾아 살해하겠다는 글을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지난 2일 워마드 게시판에 '어린이집 성폭력범 미러링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는 글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글 작성자는 "이미 유치원(어린이집) 위치, 등원시간 다 조사했다. 이름도 얼굴도 알고 있겠다 계속 잠복해있다가 발견하면 차로 납치해 데려간 뒤 자기가 했던 짓 그대로 미러링 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납치는 어렵다 싶으면 그냥 현장에서 흉기를 휘두를 생각"이라며 "나도 성폭행 피해자다. 최근까지 우울증으로 극단적 선택 시도를 몇 번 하다 기적적으로 살아났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서 피해자 부모가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면서 이른바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이 조명받기 시작했다.

피해 아동 부모는 "딸아이가 어린이집에서 같은 반 또래 아동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지만 만 5세에게는 아무런 법이 적용되지 않아 부모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매일 지옥 속에 살고 있다"고 호소했고,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와 많은 이들의 동의를 얻고 있다.

한편 가해 아동 측 부모는 문제 행동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