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흑당두유 기획안으로 최윤소 징계 막았다…’기적’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2.06 13: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이 최윤소의 징계를 만회하기 위해 밤새 만든 기획안을 제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 강여원(최윤소)은 탑차에서 물건을 정리하다 봉천동(설정환)과 같이 갇히고 말았다. 이로 인해 강여원은 하나음료 사장 황병래(선우재덕)의 지시로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했다.

봉천동은 신제품 아이디어가 채택됐을 경우 징계를 재고하기로 했고, 강여원은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KBS1 '꽃길만 걸어요'
KBS1 '꽃길만 걸어요'

이날 강여원은 회사 동료들을 통해 자신이 징계 받을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어렵게 인턴으로 입사했는데 단 한 순간으로 정직원 전환 기회를 잃을 수 있다는 사실에 심란해 했다.

특히 “제 부주의로 생긴 일인데 제가 책임지는 건 당연하다”면서 업무에 열중하던 강여원은 끼니도 거르고 쓸쓸히 벤치에 앉아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러다 기적처럼 징계를 면하게 됐다는 소식에 강여원은 어느 때보다 기뻐했다. 그가 제안한 흑당두유가 밤새 기획안을 작성한 봉천동의 도움으로 신제품 개발 아이템에 선정됐기 때문.

한편 KBS1 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매주 평일 8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