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쉽·울림 등, ‘프로듀스’ 안준영 PD 등에 향응 제공 의혹…”데뷔조 영향 미확인”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2.06 12: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프로듀스 101' 시리즈 핵심 제작진인 안준영 PD에게 방송 당시 향응, 일명 접대 자리를 마련한 기획사 4곳 중 3곳이 공개됐다. 울림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엠넷의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기획사 4곳 중 3곳이 울림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로 밝혀졌다.

이번 사건으로 검찰 기소된 피의자는 총 8명이다. 엠넷의 김용범 CP와 안준영 PD, 이 모 PD외에 나머지 5명은 모두 연예기획사 인물로 알려졌다.

'프로듀스X101' 포스터 / 엠넷
'프로듀스X101' 포스터 / 엠넷

연예기획사 인물 중 김 모 대표와 김 모 부사장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이 모 씨는 사건 당시 울림엔터테인먼트 직원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류 모 씨는 해당 시기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소속이었던 것으로 드러났고, 나머지 1명의 소속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다만,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프로듀스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하여 거론이 되고 있는 류 모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하여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한 에잇디 측은 순위 조작과 관련해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고, 접대를 제공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으며 "류 씨가 설립한 앙팡테리블의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모두 배임중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은 안준영 PD에게 유흥주점 등에서 적게는 1천 만 원, 많게는 5천 만 원 이상의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돼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이 접대 자리가 해당 기획사 소속 연습생이 데뷔 조에 드는 데 영향을 미쳤는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프로듀스48' 포스터 / 엠넷
'프로듀스48' 포스터 / 엠넷

최근에는 안준영 PD가 론칭했던 '프로듀스 101 시즌1', '프로듀스 101시즌2', 프로듀스 48', '프로듀스X101' 모든 시즌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져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특히 워너원의 경우 선발 등수였던 11위 안에 있던 멤버가 탈락했고, 등수 바깥이었던 멤버가 최종 합격했다고 알려지며 파장이 일고 있다. 또한 아이즈원과 엑스원 역시 멤버 구성 과정에서 수치 조작이 있었다고 밝혀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