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허정민-민우혁, 故 차인하 추모…인물관계도 살펴보니 차인하는 오연서 작은 오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측이 故 차인하를 애도했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편집 없이 극에 등장했다.

안재현은 오연서를 향한 두근거림, 떨림을 느꼈고 그것이 좋아하는 마음 때문이라는 것을 인정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수목극 '하자있는 인간들'에는 차인하를 향한 추모 메시지로 시작됐다. 제작진은 4일 방송 직전 '수줍게 웃던 당신의 모습 늘 기억하겠습니다. 고민 없는 그곳에서 편히 쉬기를'이라는 메시지로 고인을 추모했다. 故 차인하의 발인은 5일 비공개로 진행됐다.

허정민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함께 일하던 동생이 떠났다. 오늘 장례식장 다녀와서 가족들 눈물 보니 더 마음이 아프다"며 "가족들이 부조금 안 받겠다고 하셨다.술 사달라고 했던 놈인데 한 번도 못 사고 그놈 덕에 육개장에 홍어에 각종 전에 공짜로 술 실컷 먹었다.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차인하에 대해 "제 기억으로는 함께 드라마 찍는 동안 정말 열심히 하던 친구였다. 좀만 버티지. 살다 보면 살아지고 좋아지고 행복해진다고 말 못 해준 게 안타깝더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우리 '하자있는 인간들'은 차인하 배우를 영원히 기억할 거다. 너를 너무 사랑했다는 것만 기억해달라. 잘 가. 넌 정말 멋진 배우였다"고 기억했다.

차인하와 극중 남매로 호흡한 오연서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춥다, 그치? 조심해서 가. 우리 오빠 해줘서 너무 고맙다"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오연서와 차인하를 비롯해 민우혁, 김재용의 모습이 담겼다. 

오연서-차인하-민우혁-김재용 / 오연서 인스타그램
오연서-차인하-민우혁-김재용 / 오연서 인스타그램

민우혁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내 동생 우리 인하가 아무런 말도 없이 떠났다. 늘 밝고 열심히 하던 모습이 예뻐서 더 아끼던 동생이었는데, 형으로써 전혀 눈치채지 못했고 아무것도 해준 게 없어서 가슴이 찢어질 거 같다"며 "우리 인하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외롭지 않도록 기도해달라. 인하야 사랑한다"라는 글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차인하는 극 중 오연서(서연)의 작은 오빠 주원석 역으로 변함없이 등장했다. 허정민(박현수)의 소속 연예인 집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소속 연예인과 차인하(주원석)는 연인 관계인 것으로 추정됐다. 성소수자였던 것.

차인하는 지갑을 잃어버렸다. 지갑은 없어졌는데 그곳에 쪽지가 남겨져 있었다. 그곳에서 만난 대학생은 차인하에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차인하는 "귀찮게 하고 있어"라며 자신의 뜻을 확고하게 전했다. 키스 하기 1초 전 자세를 취한 후 남학생에게 "감당 안 되지? 자기 자신 하나 감당 못하는 놈 성가시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카리스마 넘치는 그의 당당함이 눈길을 끌었다.

안재현(이강우)은 그러는 사이 오연서(주서연)에 대한 진심을 깨달았다. 오연서의 학교 이사장으로 등장한 안재현. 두 사람은 같은 학교 안에서 티격태격하며 앙숙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오해는 또 다른 오해를 불렀고 결국 터질 것이 터졌다.

안재현은 오연서가 자신의 외모 때문에 고백을 거절한 15년 전 일을 다시금 언급했다. 오연서가 사과했으나 손 통증 때문에 손가락 욕을 하게 된 상황. 분노한 오연서가 벽으로 안재현을 밀쳤고 첫눈에 반했던 그때 당시가 선명하게 떠올랐다. 안재현은 심장이 미친 듯이 뛰기 시작했고 오연서에 대한 사랑의 감정을 느꼈다. 설사 트라우마를 안긴 악연의 고리를 풀고 연인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3일 차인하의 소속사 판타지오는 "12월 3일 배우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라며 비보를 전했다. 고인의 장례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조용히 치러졌으며, 5일 발인식이 엄수됐다.

차인하는 1992년생으로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한 뒤 윤정혁, 지건우, 은해성, 김현서 등과 함께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U로 활동한 바 있다. 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사랑하라', '더 뱅커'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져왔고, 최근에는 MBC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극중 주서연(오연서)의 오빠인 주원석 역으로 촬영에 임해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