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정준영-최종훈 성범죄 피해 여성, “변호인이 꽃뱀으로 몰아”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12.05 22: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2월 5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불법 촬영물 공유로 물의를 일으켰던 정준영과 FT 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의 재판 판결을 분석했다. 지난 11월 29일, 정준영과 최종훈, 그리고 소녀시대 출신 유리의 오빠로 알려진 권 씨는 각각 징역 6년, 5년, 4년을 선고받았다. 단톡방이 증거가 안 될 수도 있다는 우려 속에 실형이 선고됐다.

황금폰의 단톡방을 최초로 신고했던 방정현 변호사는 익명의 제보자에게 증거로 활용될 수 있는 USB를 받았다고 했다. USB에는 성번죄 정황과 권력 유착이 의심되는 단톡방 자료들이 있었다. 이를 증거 자료로 제출한 방정현 변호사는 애초 3개의 USB를 받았다고 했다.

재판부에서는 2개의 USB를 제출했던 방정현 변호사는 정준영 측의 디지털 증거 위변조 가능성을 언급할 것을 염두해뒀다. 나머지 1개의 USB는 열어보지 않고 간직하고 있었던 것이다. 정준영 측은 제보자 확보 과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제보자가 증인으로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방정현 변호사는 제보자 보호를 위해 권익위에 신고했고, 비실명 대리신고 제도를 활용하기로 했다. 최초 제보자를 놓고 대립하고 있을 때 재판부는 결국 방정현 변호사의 손을 들어줬다. 제보자를 지켜야 한다는 대원칙이 훼손될 수는 없기 때문이었다. 이번 판결은 비실명 대리신고 제도의 첫 사례로 꼽힌다.

정준영과 최종훈은 실형을 선고받고 오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항소 소식에 피해 여성들은 분노하고 있다. 한 피해 여성은 “오열을 했다고 하는데 5년이나 6년 선고받고 억울해서 우는 것이다. 뉘우치는 게 아니다”며 최종훈의 뻔뻔함에 화가 난다고 밝혔다.

올해 4월에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는 당시 아무것도 몰랐으나 단톡방 내용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가해 혐의자가 정준영과 최종훈이라는 사실에도 경악했다. 그녀는 가해자들이 모두 처벌받기 원했다. 재판 도중 꽃뱀으로 몰아가는 듯한 정준영 측 변호인의 질문도 있었다.

정준영 측 변호인은 피해자에게 “(정준영과 최종훈)과 같이 있고 싶어서 따라간 것은 아닌가? 자고 싶은 것은 아니냐?”고도 물어봐다고 했다. 피의자 측 질문에 불쾌감을 느낀 피해자는 당시 아침에 일어날 때 속옷도 없어 이불로 알몸을 가렸다고 했다.

술집에서 함께 어울리다가 졸았다가 깨었다를 반복했다는 피해자는 너무 취해서 기억이 안 났고, 끌려가다시피 호텔을 따라갔다고 한다. 술을 마시던 피해자는 결국 의식을 잃었고, 다음날 아침에 눈을 떠보니 나체 상태였다고 했다. 그리고 옆에 한 남성이 있었고, 속옷을 찾아보라는 조롱 섞인 말까지 들어야 했다.

그렇게 도망치듯이 나온 피해자의 증언은 단톡방 대화에도 그 흔적이 남아 있었다. 피해 여성이 의식을 잃은 사이 정준영과 최종훈이 몹쓸 짓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정황이 나온다. 방정현 변호사는 남자인 자신도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로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하는 질문이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그럴 때마다 피의자 측의 질문을 제재했다고 한다. 변호인들의 거친 질문이 나올 때마다 통째로 들어내기도 했다. 방청객을 모두 내보내는 등 피해 여성을 보호하기도 했다. 피해 여성은 수치스러운 질문이 나올 때마다 꾹 참고 대답을 했지만, 이후 불안 증세에 시달려야 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