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보이스퀸’ 이효진, 어릴 적 유괴 당한 아픔 고백…‘여군 복무 후 노래 봉사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보이스퀸’에 아픔을 가진 출연자가 등장했다. 

5일 방송된 MBN ‘보이스퀸‘에서는 다섯 살때 유괴를 당했다고 밝힌 참가자 이효진이 등장했다. 

이효진은 시작에 앞서 말을 잇지 못했다. 다른 사람들과는 다른 아픔이 있다고 운을 띄운 그녀는 "어렸을 적 유괴를 당했다"며 "저만 살아돌아 왔다"며 담담하게 말했다. 

MBN ‘보이스퀸’ 방송 캡처 

아픔을 극복하고자, 자신을 지키고자 여군의 길을 걸었다고 밝힌 그는 자신을 도와주신 분들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 분들에게 은혜를 갚는 길은 다른 어려운 분들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8년 째 노래 봉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그만큼 이겨냈다는 거고 아픔이 있지만 씩씩하게 살아가고 있으니까, 다른 사람들에게도 힘이 되고 싶었다"며 담담히 말했다. 이어 아픔을 극복한 그녀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효진은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열창했으며 쭉쭉 올라가는 고음행진에 패널들은 하나 둘 크라운을 선물했다. 이어 9크라운까지 달성한 이효진은 박미경 한 사람의 크라운만 남겨뒀다. 노래 끝자락에서 박미경이 크라운을 눌리며 올크라운을 달성한 그는 "감사하다"고 말했다. 

인순이는 "(박미경이) 속으로 어떻게 참으면 저럴 수 있지" 싶었다며 말했고 박미경은 이에 "감상한다고 크라운을 못 눌렀다"고 웃었다. 

MBN ‘보이스퀸’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