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최윤소, 김이경과 나이 잊은 자매 케미…“여동생 있으면 좋겠어”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2.05 10: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최윤소가 ‘꽃길만 걸어요’에서 동생으로 출연 중인 김이경과 자매 케미를 자랑했다. 

최근 최윤소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도 여동생있으면 좋겠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윤소는 드라마에서 등장으로 출연 중인 김이경과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뚜렷한 이목구비가 닮은 두 사람의 비주얼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를 본 김이경은 “언니 동생 여주 왔습니다!”라고 댓글을 달며 사랑스러운 동생 모먼트를 보였다. 누리꾼들은 “언니 너무 예뻐요~ 작품 재밌어요”, “인물관계도에서 동생인 분 맞죠? 귀엽다”, “드라마 잘 보고 있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최윤소 인스타그램

올해 나이 36세인 최윤소는 지난 2003년 영화 ‘은장도’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시크릿 가든’, ‘로맨스가 필요해’, ‘넝쿨째 굴러온 당신’, 영화 ‘날 보러와요’ 등에서 활약을 펼쳤다.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그는 최근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로 안방극장을 찾고 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로 매일 오후 8시 30분 KBS1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