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끼줍쇼' 홍윤화-성시경, 남태령 전원마을서 한 끼 성공…홍윤화 결혼 후 요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2.05 07: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성시경과 홍윤화가 남태령 전원마을에서 나란히 한끼에 성공하며 미식가와 대식가의 케미를 보였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예능 '한끼줍쇼'에서 성시경과 홍윤화가 출연했다. 

MC들과 두 사람은 남태령 전원마을로 향했다. 성시경은 "도둑없는 마을 이미지"이라면서 서울인데 서울같지 않은 동네라 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좋고 싫고를 떠나 내 집을 일반적으로 보여주기는 싫어한다, 기꺼이 집을 오픈해주는 것을 만나는 것이 쉽지 않다"며 걱정하자,강호동은 "대문을 열어주는 것이 아니라 마음을 열어주는 것"이라며 희망을 전했다. 

계속해서 홍윤화와 이경규가 팀을, 강호동과 성시경이 팀이 되어 거리를 나섰다.  먼저 성시경이 도전, 부드러운 목소리로 "저 아세요?"라고 물으며 동네주민들을 공략했다. 하지만 첫 집부터 주민은 "이 동네가 빨리 저녁을 먹는다"면서 저녁 6시가 됐음에도 이미 식사를 마쳤다고 해 놀라게 했다. 

홍윤화-성시경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홍윤화-성시경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이어 홍윤화가 도전 "고소하고 맛있는 냄새가 난다, 된장찌개"라며 초인종을 눌렀다. 성시경은 "제 코에는 아무 냄새도 안 난다"며 놀라워했다. 홍윤화는 개인기를 발산하며 어필했으나 이미 식사를 마친 집이라 실패하고 말았다. 마침 누룽지를 먹고 있다고 했고, 홍윤화는 "역시 고소한 냄새가 났다"면서 개코를 인증했다.

성시경이 다시 도전했다. 성시경은 나긋하고 차근한 목소리로 설명했으나 해당 집 주인은 몸이 아픈 탓에 실패하고 말았다.그러면서 "성시경 팬이다"고 말해 성시경을 미소짓게 했다. 그 사이, 홍윤화가 다시 도전했다. 집주인이 나오는가 싶었으나 외출해야한다고 해 실패하고 말았다. 

성시경이 오랜만에 동창의 집을 찾은 사이, 이경규와 홍윤화는 빠르게 한끼를 입성했다. 마침 집주인인 성시경 팬이라고 해 멀리있던 성시경까지 소환하며 포토타임을 가져 웃음을 안겼다.

홍윤화와 이경규가 집주인을 도왔다. 홍윤화는 며느리가 있다는 집 주인에게 "이런 며느리 어떠냐"면서 애교를 떨었다. 집에서도 '예쁜이'라는 호칭을 듣는다는 홍윤화가 또 한번 잔망미를 발산, 집주인은 "투머치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또한 다이어트라는 공통점으로 얘기를 나누던 중 홍윤화는 "결혼할 때 30키로 뺐다"면서 "지금은 요요가 계속 오고 있다"며 다이어트 정보를 공유해 달라했다. 이에 집주인은 '키토제닉 다이어트'라면서 탄수화물을 줄이고 지방, 단백질 섭취를 늘려야한다고 팁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홍윤화 결혼 후 요요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홍윤화 결혼 후 요요 / 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성시경과 강호동도 계속해서 거리를 돌아다니며 한끼를 찾아헤맸다. 강호동이 특유의 친화력으로 대문의 문을 열었다. 마침 고향 선후배였고, 집주인은 "영화 '댄싱퀸' 나온 집, 영화촬영 때 빌려줬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알고보니 영화 '댄싱퀸'에서 엄정화 친정집으로 사용했다고. 두 사람은 "이런 우연이 다 있다"며 놀라워했고, 강호동은 "황정민과 중학교 같은 반"이라며 인연의 연결고리를 찾았다. 

JTBC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