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우다사)’ 박영선, 박연수 다음 타자 소개팅 다니엘 이름에 “강다니엘 이냐?”…배우 김명민 외모의 젠틀남에 ‘탄성’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2.04 23: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박영선이 박연수 다음 타자로 소개팅을 하게 되고 배우 김명민을 닮은 외모에 감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4일 MBN 에서 방송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 에서는 신동엽, 이규한 진행으로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방송인 김경란, 배우 박연수, 가수 호란이 맏언니 박영선의 소개팅 현장을 보게 됐다.

 

MBN‘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방송캡처
MBN‘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는 셰프 토니정과 훈훈한 만남을 가졌던 박연수의 소개팅을 보았다. 이번에는 두 번째 타자 소개팅녀로 박영선이 훈훈한 소개팅남과 야외 레스토랑에서 만나는 모습이 나왔다.

소개팅 당일 박영선은 본업인 모델로서 패션쇼 무대를 오르게 됐고 이후 쇼가 끝나고 박영선에게 의문의 꽃다발이 전달됐다. 그 안에는 '오늘 쇼 잘 봤다. 이따 만나요. 다니엘'이라고 적혀 있었고 박영선은 "설마 강다니엘이 나오는 건 아니겠지"라고 기대를 했다.

또 박영선은 카페에 먼저 자리를 잡게 됐고 소개팅남은 나중에 나타났는데 중년의 소개팅 답게 악수를 청했다. 박영선은 키가 175cm인데 소개팅남은 그 보다 훨씬 큰 키에 슈트핏을 자랑하며 모습을 드러냈는데 스튜디오에서 보던 김경란과 박은혜는 "배우 김명민을 닮았다"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이혼'이라는 사회저인 이슈에 대해 정면 돌파를 하고 연예계 '돌아온' 언니들의 삶과 사랑을 그려내는 극사실주의 라이프&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