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실화탐사대’ 100억대 공동구매 사기사건…‘우자매맘’은 어디로 사라졌나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12.04 22: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4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큰돈을 가지고 잠적해버린 공동구매 카페 운영자를 추적했다. 사람들은 “사이비 교주한테 홀린 것 같은 기분이다, 정말 대단한 여자다, 같은 여자로서 단비같은 존재였다”고 말했다. 공동구매 카페를 운영하며 엄마들 사이에서 유명세를 탄 ‘우자매맘’. 물건을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해 엄마들 사이에서 모르면 손해인 존재였다. 그의 공동구매 카페는 뛰어난 사업 수완 덕분인지 분유, 기저귀, 장난감 등 아이 용품에서 시작해 고가의 가전제품, 심지어 상품권과 골드바까지 취급했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그런데 엄마들에게 추앙받던 그가 하루아침에 사라져 버렸다. 물건 구입을 위해 입금한 사람만 650여 명, 피해액만 100억 원에 이르렀다. 가만히 앉아 당할수만은 없다는 피해자들은 우자매맘을 만나기 위해 아파트 주차장부터 집앞까지 곳곳을 찾아다니고 있었다. 하지만 우자매맘은 전화도 꺼놓은채 잠적했다. 피해자들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반드시 찾아야 한다고 한다.

도대체 그는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그의 비밀 카페에 가입하면 인터넷 최저가보다 더 저렴하고 다양한 물건을 살 수 있었다. 많은 회원들은 소수 정예로 선택받아 비밀 카페에 가입하기 위해 노력할 정도였을 정도다. 회원들은 왜 ‘우자매맘’에게 거액의 돈을 입금하게 된 것일까. 피해자들은 적게는 몇백만원부터 크게는 몇억원까지 입금했다. 우자매맘은 30대의 조모씨다. 우자매맘은 판매자에게 물건을 단체로 구입해 정가보다 저렴하게 구입하는 공동구매로 인기를 끌었다. 실화탐사대가 직접 확인해본 피해 규모는 피해자 650여명, 피해금액은 100억원대다.

MBC ‘실화탐사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