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첫방송, “갖고싶다” 이동욱을 향한 끊이지 않는 환호성 ...“잘생겼지 뭐” 이동욱X공유 환상의 티키타카! (1)

  • 정미경 기자
  • 승인 2019.12.04 22: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배우 이동욱이 메인 MC를 맡은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일명 ’욱톡‘)’ 토크쇼가 드디어 그 화려한 베일을 벗었다. 이 프로그램은 “각 분야 최고의 셀럽을 초대, 스튜디오에서 나누는 토크, 셀럽과 연관된 장소에서 나누는 현장 토크, 시추에이션 토크 등 한 인물을 입체적이고 다면적으로 담아낸 혁신적인 토크쇼”이다. 이동욱은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를 비롯해서, ‘도깨비’, ‘진심이 닿다’, ‘라이프’, ‘풍선껌’, ‘여인의 향기’, ‘마이걸’ 등 다양한 작품에서 신선한 모습을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이동욱은 ‘강심장’을 비롯해서 ‘프로듀스 X(엑스) 101’에서 진행을 맡을 정도로 뛰어난 진행 실력을 선보인 이력이 있다. 이번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 선보일 ‘단독 MC’로서의 새로운 매력이 더 기대되는 이유이다.

SBS예능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캡쳐
SBS예능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캡쳐

첫 게스트로는 이동욱과 함께 드라마 ‘도깨비’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공유’가 함께했다. 공유(본명 공지철)의 나이는 1979년 생으로 41세이다. 이동욱과는 2살 차이이다. 드라마 ‘도깨비’에서 김신 역을 맡은 이후, 공유는 영화 ‘82년생 김지영(대현 역)’과 ‘서복(기헌 역)’을 촬영하며 작품 활동을 왕성히 하고 있는 중이다. 생애 첫 단독 게스트로 출연한 ‘공유’와 생애 첫 단독 MC를 맡은 ‘이동욱’의 호흡이 기대된다. 과연 두 사람은 ‘도깨비X저승사자’를 뛰어넘는 새로운 브로맨스 시너지를 선보일 수 있을까.

본격적인 토크쇼에 앞서서 이동욱은 “저는 연기자고 작품마다 다른 사람, 다른 삶을 연기하잖아요. 배역에 정말 몰입하다보면, 그 사람의 삶을 사는 것 같아요 (...) 어쩌면 연기자는 수많은 평행 우주를 여행하면서 살아가는 게 아닐까”라는 자신의 가치관을 고백했다. 그는 지난 팬미팅에서 “제 이름을 건 토크쇼를 진행하고 싶습니다”라고 솔직하게 말하며 자신의 오랜 꿈을 공개했다. 이동욱은 이번 토크쇼를 준비하며 “저에게는 또 하나의 우주를 만난 것 같은 엄청난 세상이죠”라는 마음을 내비췄다.

이동욱은 “어떻게 하면, 초대 손님과 마음을 터놓고 진솔한 대화를 할 수 있을까. 그게 고민이죠”라고 프로그램을 앞두고 있는 마음을 털어놓았다. 이동욱은 새로운 컨셉의 토크쇼를 지향하며, 이 프로그램을 열게 된 배경부터 차근히 언급했다. 초반 기획회의부터 시작해, 어떤 형식의 구성과 무대를 희망하는지 전부 그의 생각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설렘과 긴장이 가득한 이동욱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장도연은 처음 프로그램 제목을 들었을 때, “많이 생각을 안 하신 게 아닌가, 약간 그런 느낌?”이 들었다고 한다. 무대에 이동욱이 등장하자마자, 화려한 서영도 밴드의 라이브와 더불어 방청객들의 환호성이 끊이지 않고 들려오기 시작했다. 토크쇼의 호스트와 배우의 차이를 선보일 이동욱의 새로운 모습이 기대된다.

SBS 예능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호스트 MC로 배우 이동욱이 출격한 12부작 토크쇼로, 내년(2020년) 2월 말까지 방송된다. 출연진으로는 개그맨 장도연과 아나운서 조정식, 그리고 서영도 밴드가 함께한다. 이동욱 나이는 1981년 생으로 39살이다. 장도연 나이는 1985년생으로 35세이다. 조정식은 진행진 중 제일 막내로 34세이다. ‘서영도 밴드’는 밴드마스터에 서영도와 건반에 이명건, 색소폰에 박기훈, 드럼에 여진우, 트럼펫에 Q the Trumpet, 기타에 Sinil Jo가 함께한다. 본 방송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시작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