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공범’ 손예진,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사랑의 불시착’ 차기작 근황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2.04 18: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영화 ‘공범’이 방영되는 가운데 배우 손예진이 근황을 전했다.

과거 손예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년에는 더 좋은 일들만 가득하길”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손예진은 흰 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미소를 짓고 있다. 그는 사랑스러운 미모와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언니 너무 이뻐요” “언니도 항상 행복하기!” “손예진 배우님 너무 아름다우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손예진 인스타그램
손예진 인스타그램

1982년생으로 올해 38세인 손예진은 지난 1999년 CF 모델로 데뷔했다. 그는 영화 ‘클래식’ ‘내 머리속의 지우개’ ‘아내가 결혼했다’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덕혜옹주’ 그리고 드라마 ‘여름향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 다양한 작품에서 미모와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 손예진은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현빈과 호흡을 맞춘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의 절대 극비 로맨스다. 

특히 이번 드라마는 손예진과 현빈은 영화 ‘협상’ 이후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작품으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첫방송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