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박지훈 “팬들 빨리 만나는 게 목표…활동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2.04 17: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박지훈이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박지훈 두 번째 미니앨범 ‘삼육공(360)’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박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3월 발매한 첫 번째 미니앨범 ‘O’CLOCK’ 이후 9개월 만에 본업으로 복귀한 박지훈은 “활동할 수 있다는 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팬분들이 있기에 제가 활동할 수 있다. 팬분들께 자신감을 얻어 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 같아서 목표는 사실 없었다”며 “활동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최선을 다해서 활동하는 제 모습을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는 바람을 전했다.

첫 번째 미니앨범 당시 아쉽게 음악방송 활동을 못했던 박지훈은 “이번 앨범은 꼭 ‘음악방송 활동을 해야겠다’ 했는데 할 수 있어서 정말 좋다”며 “드라마 활동을 하면서 공백기가 길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팬분들을 빨리 만나고 싶었다. 팬 쇼케이스는 영광스러운 기회라 생각한다”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박지훈은 음악방송 이외에도 팬들을 위한 단독 콘서트를 준비 중이다. 그는 “음악방송을 시작으로 팬분들을 만날 예정이다. 첫 단독 콘서트가 연말에 열린다. 콘서트 안에 제 많은 모습들이 담겨 있으니까 기대해달라”며 “콘서트에서 곡들은 보여드리는 곡들이랑 되게 다르다. 많은 곡들이 수록되어 있고 제 모습을 조금 더 많이 담은 콘서트라 쉬는 날에도 연습을 하고 있다. 음악 활동을 하면서도 꾸준히 연습하려고 노력 중이다. 앨범 활동과 아시아 투어를 병행하면서 열심히 팬분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알렸다.

박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지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두 번째 미니앨범 ‘360’은 맑고 순수한 면을 보여주는 0도, 청춘을 담아낸 180도, 아티스트로서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나타낸 360도까지 각기 다른 3종의 콘셉트로 박지훈만이 보여줄 수 있는 변화무쌍한 매력을 담아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360’은 박지훈을 향해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와 이에 대한 그의 자신감 넘치는 감정선을 담아낸 곡으로, 무대 위에서 선보일 다이내믹한 퍼포먼스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수록곡으로는 박지훈의 섬세한 목소리로 앨범의 시작을 알리는 ‘아이 엠(I AM)’, 청량함과 아련함이 느껴지는 ‘휘슬(Whistle)’, 90년대 댄스 장르를 담아낸 ‘허리케인(Hurricane)’, 박진감 넘치는 래핑과 흥겨운 리듬이 인상적인 ‘닻별(Casiopea)’, 팬들과의 각별한 감정을 하루라는 일상에 담아낸 팬송 ‘스틸 러브 유(Still Love U)’, 김재환이 프로듀서로 참여한 곡 ‘이상해(Strange)’까지 총 7곡이 담겼다.

4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360’을 발매하는 박지훈은 동명의 타이틀곡 ’360’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