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준호 공식입장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 사실…춘천 리조트불법 영업 의혹과 연관 없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2.04 16: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정준호가 강원도 춘천시 소재 대형 리조트 시설 불법 용도변경 영업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연관된 바 없다고 밝혔다.

3일 정준호의 소속사 STX라이언하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되었고, 드라마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며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된 이후 해당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왔다.

정준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준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STX라이언하트는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려드린다"며 "아울러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SBS '8뉴스'는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A씨가 조성에 참여한 강원도 춘천 북한강변 리조트 시설이 건물 용도를 '다세대 주택', '체육시설' 등으로 하고 임의로 용도 변경을 해 영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리조트는 객실, 관광시설, 수영장 등을 갖추고 있으며 지난 10월 강원도와 춘천시로부터 수억 원의 예산을 받아 개장 행사를 열기도 했다. 허가받은 사항으로는 리조트를 운영할 수 없으나, 임의로 용도를 변경한 것이다.

시설 관계자 측은 "돈을 버는 행위는 아직 하지 않았고 한 적도 없다"면서 시설 대부분이 영화, 드라마를 위해 세트장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홈페이지에는 객실, 실시간 예약 등이 남아있는 것으로 확이됐다.

해당 보도 후, 지난해 10월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된 정준호가 조성 사업에 참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하 정준호 소속사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TX라이언하트입니다.
 
지난 2일 SBS 8뉴스를 통해 보도된 건과 관련하여 배우 정준호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배우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습니다.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의 역할을 맡게 되었고  ‘모래시계’의 세트장으로 이용 될 해당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음을 밝힙니다.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 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아울러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