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최윤소 보호하기 위해 사유서까지…'다정'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2.04 14: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이 최윤소를 보호하기 위해 나섰다.

지난 3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차에 갇힌 강여원(최윤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훈(심지호)은 봉천동(설정환)에게 “심장에 무리가 없으니까 다행인줄 알아라”라고 말했다.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심지호/ KBS '꽃길만 걸어요'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심지호/ KBS '꽃길만 걸어요'

김지훈은 “강여원씨보다 너가 더 위험한 상황이다. 항상 조심해라”라고 걱정했다.

봉천동은 “오늘 일 내가 사유서 쓸 테니까 강여원씨랑 기사님은”이라 말을 했고, 김지훈은 “같은 팀이라 그런가 둘이 생각하는 것도 비슷하다. 오늘 일 내 선에서 조용히 넘어가는 걸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알게 된 강여원은 봉천동을 향한 미안함과 고마움을 담아 전복죽을 준비했다. 봉천동과 점심을 나눠먹던 강여원은 “감사하다”고 말했고, 봉천동은 “무사해줘서 고맙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