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공효진과 실제 나이 차이 얼마 안 나…동료로서 너무 좋아”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2.04 14: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이 공효진과의 호흡에 대해 전했다.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KBS2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과 이야기를 나눴다. 

극중 이정은은 동백(공효진)의 엄마 정숙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딸 동백을 버리고 떠났지만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와 오랜시간 딸을 지켜본 서사가 그려지며 시청자를 울렸다. 공효진과 이정은은 완벽한 모녀 케미를 자랑했지만, 실제로 두 사람은 10살 나이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고. 

이정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정은은 “효진 씨가 연기하는 모습을 좋아하고 존경한다. 그 사람이 대사를 하면 대사하는 느낌이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내가 엄마인 것처럼 한다고 해도 잘 안될 것 같아서 그냥 솔직하게 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예쁘다’라는 대사를 할 때는 진짜 그냥 예뻐서 했고, ‘아가’라고 할 때도 정말 아가를 부르듯이 하면서 기름기를 빼자고 생각했다. 상대 배우는 천운과도 같다고 하는데 그 친구에 의해서 제 연기도 결정된 것 같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내비쳤다. 

이어 “우리 둘 다 사람에 대해서 애정을 표현할 때 처음부터 ‘좋다’, ‘존경한다’라는 칭찬을 잘 하지 않는다. 말수도 많지 않아서 서로를 그냥 보기만 했다. 그런데 극중 우리 두 사람의 관계가 그렇지 않나. 극만큼 천천히 된 것 같다”라며 “효진 씨가 되게 털털해서 사람한테 부담 주는 게 없다. 연기적으로 이쪽 매체에서 선배인데 대화도 많이 하고 아이디어도 주고받았다. 향미에게 포주가 찾아왔을 때의 장면도 ‘엄마 내가 이렇게 할 테니까 한번 받아봐’라고 해서 완성됐고 서로 현장에서 자유롭게 만들었다. 동료로서 너무 좋았다”라고 서로 간의 호흡을 전했다. 

이정은이 열연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 "사랑하면 다 돼!" 이들을 둘러싼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로 지난달 21일 종영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