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한길♥최명길, 9살 나이 차이 부부 케미…‘아들-폐암 투병 등 관심’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2.04 10: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우아한 모녀'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최명길이 남편 김한길을 향한 아낌없는 애정을 표현했다.

과거 최명길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마실 #막내아들 무진 작품 #팔을 띄어야 가늘게 나온다고~~ ㅎ 고마워! 아들"라는 내용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명길은 남편 김한길과 함께 다정한 포즈를 보여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김한길과 최명길 두 사람 모두 편안한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최명길 인스타그램
최명길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두분 아직도 신혼부부 같아요", "너무 멋져요", "항상 행복하세요", "축복합니다", "건강하세요" 등 다양한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배우 최명길의 올해 나이는 58세다. 최명길은 지난 1995년 정치인 김한길과 결혼해 가정을 꾸렸고, 슬하에 아들 김어진 군과 김무진 군을 자녀로 두고 있다.

김한길은 과거 소설가 이어령의 딸이자 변호사인 이민아와 결혼했지만, 이혼했다. 최명길과 재혼한 김한길은 제7대 문화관광부장관을 역임하기도 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자리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던 김한길의 올해 나이는 67세다. 최명길-김한길 부부의 나이 차이는 9살이다. 김한길은 지난 2017년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최근 최명길과 김한길은 '길길이 다시 산다'에 출연해 부부의 근황을 공개하고 있다. 또한 최명길은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 차예련 등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