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해인, 의사 아버지-어머니 등장 “저도 의사가 되고 싶었다”…집안은? 다산 정약용의 6대손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2.04 09: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정해인의 아버지, 어머니가 깜짝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정해인이 미국 뉴욕 곳곳을 누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해인은 뉴욕의 가장 유명한 랜드마크 중 하나인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으 방문해 옥상 전망대에 올랐다. 

정해인은 "압도적이다. 눈으로 많이 담아 가고 싶다"면서 "혼자 보기 너무 아깝다"고 말했다. 이어 정해인은 "엄마한테 보여드리고 싶다"며 영상 통화를 시도했다.

어렵게 연결된 어머니는 정해인이 보여주는 뉴욕의 야경을 잠시 감탄하면서도 "자기 전에 약 반알 먹고 자라. 약간 콧소리가 난다"며 따뜻하게 걱정했다. 이어 "야경이 너무 멋있다. 내년 환갑여행을 미국으로 가자"고 말했다.

정해인은 아버지에게도 전화를 걸었지만, 아버지는 떄마침 환자를 보고 있는 상황이었다. 아버지로부터 "어 그래그래 수고"라는 답만 들은 뒤 전화를 끊을 수밖에 없었다.

정해인의 아버지는 의사로 알려지면서 그의 아버지의 병원에 관심이 쏠렸다. 또한 어머니도 서울에 있는 병원에서 의사로 재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해인 / KBS2 '걸어보고서' 방송캡처
정해인 / KBS2 '걸어보고서' 방송캡처
정해인 약사 / MBC '봄밤' 방송캡처
정해인 약사 / MBC '봄밤' 방송캡처

정해인의 아버지는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안과를 운영 중이다. 어머니는 서울 모 병원에서 병리과 의사로 재직 중이라고 알려졌다. 정해인의 부모님 두 분은 카톨릭대학교 의과대 동문으로 만나 결혼했다는 사실 전해지기도 했다. 정해인은 나주 정씨로 다산 정약용의 직계 6대손이다.

정해인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등의 드라마를 통해 주연 배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정해인은 현재 KBS2 '걸어보고서'에 출연해 미국 뉴욕을 걸어서 여행하며 더욱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정해인은 지난 8월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생명공학을 전공하려고 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가려고 했던 대학교에서 탈락했고, 탈락의 고배를 마시고 있던 중 한 아이스크림 가게 앞에서 '길거리 캐스팅' 제의를 받았고, 이후 배우가 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한편 정해인은 1988년생으로 올해 32세다. 지난 2013년 26세의 늦은 나이로 연예계에 데뷔했고, 처음 주목을 받은 것은 드마마 '도꺠비'에서 주인공 지은탁(김고은 분)의 첫사랑 역할로 출연할 때다. 짧은 출연이었지만 선량한 마스크로 사람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켰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