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비치 강민경, 신곡 컴백 후 물오른 미모…'사뭇 다른 분위기'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2.04 09: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신곡 '나의 오랜 연인에게'로 돌아온 다비치 강민경(나이 30세)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1일 강민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글 없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무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한 강민경이 담겼다. 그는 블랙셔츠에 골드 귀걸이, 목걸이 등으로 포인트를 더했다. 빨간 립스틱으로 강렬한 메이크업을 선보인 채 시크한 매력을 발산하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누리꾼들은 "와 수트 최고", "이건 또 분위기가 다르네", "언니는 얼굴도 예쁘고 몸매도 좋고 부족한 게 뭐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강민경 인스타그램
강민경 인스타그램

강민경이 속한 다비치는 지난 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디지털 싱글 '나의 오랜 연인에게'를 발표하고 전격 컴백했다.

신곡 '나의 오랜 연인에게'는 오랜 시간 옆 자리를 지켜준 누군가를 향한 감사의 메시지를 따뜻한 가삿말로 풀어낸 미디엄 발라드곡으로, 경쾌하면서도 아련한 악기 선율이 다비치만의 청량한 보컬과 어우러져 긴 여운을 안긴다.

특히 '사랑과 전쟁' 등 지난 11년간 다비치의 대표곡을 작곡한 조영수 프로듀서를 필두로 다비치 멤버들이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에 이어 직접 노랫말을 써 눈길을 끈다.

이번 곡은 발표와 동시에 각종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다비치 신곡 '나의 오랜 연인에게'는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