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청춘' 돌아온 '새친구' 안혜경과 김민우의 두 번째 여행 (1)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12.03 23: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불타는 청춘’에 반가운 얼굴들이 나타났다.

SBS 불타는 청춘 캡처
SBS 불타는 청춘 캡처

3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는 이의정과 이연수, 조하나 그리고 안혜경이 반가운 얼굴을 비췄다. 예쁘다는 칭찬을 들은 여성멤버들 중 이연수는 “남자 물은 왜 안 바뀌냐.”고 농담섞인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광규는 “연수가 미국부부 뺏기고 예민해진 것 같다.”며 ‘영국부부’로 사랑을 받고 있는 최성국과 박선영을 견제했다.

양익준은 긴 단발머리로 등장을 해 흡사 도인과 같은 비쥬얼을 뽐냈다. 이의정과 동갑인 1975년생이다. 안혜경은 “이렇게 하시니 류승범 씨 같다.”고 이야기를 했다. 새친구 이후 두 번째로 여행을 온 안혜경은 “방송 이후 일년 동안 받을 연락은 다 받은 것 같다.”며 “같이 연극하는 친구들이 마음이 그런 줄 몰랐다고, 너무 잘 봤다고 말을 해주었다.” 라고 대답했다.

안혜경과 마찬가지로 새친구로 출연했던 가수 김민우는 “연차를 내고 여행을 왔다.”며 두 번째 여행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김민우와 절친한 김혜림은 김민우의 손을 잡고 걸으며 “네가 새친구로 온 것도 얼마 전인 것 같은데 신기하다.” 라고 말했다. 다시 만난 청춘들은 ‘회비’를 걸고 ‘둥글게 둥글게’ 게임을 하며 어색한 분위기를 날려버렸다.

기상캐스터 출신 연기자인 안혜경은 최연소 여성막내로, 가수 김민우는 '사랑일뿐야'의 주인공으로 큰 사랑을 받은 새친구들이다. 가수 김민우는 사별한 부인과의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기도 했다. 싱글 청춘 스타들이 모여 여행을 떠나는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23시 10분 SBS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