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 혼자 산다’ 남궁민, “스태프들에게 속았다”…하와이서 거북이 본 그곳 어디?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2.03 15: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오랜만에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남궁민이 엉뚱한 매력과 허술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3일 남궁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같이 브이해요 #인싸브이 #속았다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스태프들과 찍은 사진 속 남궁민은 ‘나 혼자 산다’에서 언급한 ‘인싸브이’를 하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해당 인싸브이는 앞서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을 당시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나 혼자 산다'에서 남궁민은 드라마 촬영 차 방문한 하와이의 화려한 벽화 앞에서 ‘인싸브이’를 그리며 셀카를 찍었다. 그러면서 남궁민은 “이게 인싸브이라더라. 스태프들이 알려줬다”며 ‘인싸브이’를 소개했다.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이에 스튜디오 멤버들이 술렁이자 남궁민은 “그래서 (하와이에서) 계속 이렇게 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스태프들이 날 속인 것이었다”며 억울해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남궁민은 거북이를 보기 위해 자신이 있는 카카아코에서 차량으로 1시간 거리의 샥스코브비치를 찾았다. 남궁민은 “거북이를 보면  드라마 ‘스토브리그’ 시청률이 17% 넘을 것이다”라며 엉뚱한 면모를 보였다.

그러나 남굼민은 샥스코브비치에서 거북이를 만나지 못했다. 현지인의 추천으로 남궁민은 라니아케아비치를 찾아, 겨우겨우 거북이를 보는 기쁨을 맛볼 수 있었다. 라니아케아비치는 샥스코브비치에서 약 5km 떨어진 곳으로, 이곳 역시 거북이를 볼 수 있는 핫스팟으로 유명하다. 

한편 1978년생으로 올해 나이 42세인 남궁민은 12월 13일 방송 예정인 SBS ‘스토브리그’의 백승수 역으로 연기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