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조여정-정웅인 주연 ‘99억의 여자’, 전작 ‘동백꽃 필 무렵’ 흥행 이어갈까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2.03 15: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조여정, 김상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이 ’99억의 여자’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서울 강남구삼성동에 위치한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영조 감독,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99억의 여자’는 희망 없는 삶을 살아가던 한 여자가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쥐고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드라마에 대해 김영조 감독은 “절망에 빠진 여자가 욕망을 가지게 된다. 그러면서 과거 죄악이 나오며 벌어지는 이야기다”라며 “드라마의 독특한 점은 5인의 삶을 조명한다는 점이다. 이들이 현대인의 삶을 상징하고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 / KBS 제공

7년만에 재회한 김강우와 조여정. 이에 조여정은 “김강우 배우가 믿고한게 크다. 현장에서 의지를 많이 했다. 오랜만에 만나니까 듬직하고 믿음이 간다”고 이야기했다. 김강우 역시 “기억이 많이 남는 드라마다. 그때 엄청 고생을 많이했었다”며 “조여정이 한다는 얘길 들었을 때 너무 좋았다. 그 당시에는 되게 소녀같았다. 지금은 조금 더 원숙해진 것 같다. 연기를 할 때 막 던져도 잘 받아주는 것 같다”고 웃음 지었다. 

감독님에게 ‘돈’을 주제를 내세운 이유에 대해 물었다. 김영조 감독은 “돈보다는 부부에 대한 이야기일 수 도 있다. 이 사람들의 인생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홍인표의 경우에도 돈을 가지려고 하는데 이면에는 서연에 대한 사랑이 숨겨져있다. 사랑을 표현하지 못하는거다. 돈을 움켜쥐어서 사랑을 표현하고자하는 찌질함이 숨겨져있는거다. 강태우도 어떤 점에 집착하고 있는 인물이다. 그거때문에 인생이 망가져있고 꼬여있는 인물이다. 그 와중에도 살아가는 인물”이라고 설명헀다. 그는 “인생은 꼬이기 마련이다. 꼬임을 통해서 세상살이를 그려보자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실 대본이 어렵다. 이 배우들이 아니었으면 어쩔 뻔했을까 아찔하다. 시청자들과 배우들 사이를 친절하게 엮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영화 ‘기생충’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조여정은 남다른 수상소감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데뷔를 언제했는지를 떠나서 모든 배우가 다 비슷할 것 같다. 다들 아쉬울 것 같다. 근데 저는 아쉬운 정도가 아니라 마음에 안든다. 발전해나가는 과정이 아닐까하면서 나아가고 있다. 파트너들을 믿고 작품을 해나가는 것 같다”며 “오히려 ‘짝사랑’ 수삼소감에 대해 공감했다는 말을 들어서 다 같은 마음이구나를 알았다. 마음이 좋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힘내라고 주신 상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완성은 절대 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나는 나아가고 있는 중이다. 마침 현장이 있어서 같이 축하받을 사람이 있다는게 좋았다. 배우는 혼자 있을 때 미완성인 존재라고 생각한다. 현장에 있어서 오히려 우왕좌왕하지 않은 것 같다”고 출연진을 향한 감사함을 전했다. 

순수한 사모님 역을 맡았던 ’기생충’과 달리 ‘99억의 여자’에서는 절망밖에 남지 않은 여자, 정서연 역을 맡은 조여정. 이에 캐릭터에 대한 매력포인트를 물었다. 그는 “영화에서는 밝고 순수하고 어려움 없는 사모님을 맡았다. 또 정반대의 캐릭터를 해보고싶은 마음이 있다”며 “상상하기도 어려운 삶이지만 그냥 해보고 싶었다. 이렇게까지 힘든 삶은 어떨까라고 생각했다. 근데 이 여자가 덤덤하고 대범한거에 빠졌다. 절망에 빠진 분들이 서연이를 보면서 약간의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 큰 돈을 가진다고 행복해지는게 아니구나라는 점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드라마의 관전포인트를 묻자 조여정은 “‘99억의 여자’는 전개도 빠르다. 어릴 때 보고자란 클래식한 매력이 있다고 자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강우는 “내 캐릭터 말고도 다른 캐릭터가 욕심나는 작품이 가끔 있다. 이번 작품이 그렇다. 캐릭터가 다 살아있는 느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타이틀 롤로서의 부담감을 묻자 “나는 어떤 역할을 맡아도 부담스럽다. 매 순간 부담스러워서 차이를 잘 모르겠다. 할 수 있는 데서 다 하고싶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서 사랑을 받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남편 역인 정웅인에 대해 조여정은 “나와 나이차이가 있어서 오히려 정웅인 배우가 더 고민이 있었던 것 같다. 근데 인표는 정웅인 배우가 아니면 납득을 시킬 수 없을 것 같다”고 칭찬했다. 정웅인 역시 조여정에 대해 “이번에 수상도 하셔서 너무 좋다. 사실 영화제를 보면서 사실 수상하지 못할거라고 생각했다. 호명이 되는 순간 땀이 나면서 연기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문의 영광이라고 생각할 정도다. 굉장히 기분이 좋고 그 옆에 딱 붙어서 기생충처럼 붙어있을 예정이다”라고 이야기헀다. 

극 중 연상연하 커플로 출연하는 오나와 이지훈. 이에 오나라는 “너무나 멋진 이지훈씨가 남편 역을 하게됐을 떄 기쁨을 감출 수 없었다. 현장에서는 나이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 씬이 끝날 때마다 확인을 한다. 이지훈이 ‘누나랑 연기해서 너무 좋아요’라고 할 떄 기분이 좋았다”고 웃음 지었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오는 4일 첫방송된 후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