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컬플레이2’ 에일리, 눈물의 심사평…과거 발언 재조명 “다이어트 후 목소리에 문제 생겼다”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2.03 15: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의 심사위원 에일리가 참가자를 걱정하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30일 방송된 채널A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에서는 지난회에 이어 결선 직전 마지막 라운드인 학교 대표 지목전이 계속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라린(서경대)와 이경서(서울예대)의 대결이 펼쳐쳤다.

채널A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 방송 캡처
채널A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 방송 캡처

참가자 박라린은 급격하게 살이 빠지며 목소리 컨디션이 좋지 않은 ‘사랑 그렇게 보내네’를 선보였다. 이에 에일리는 ““노래하는데 안 힘들어요? 목소리 바뀐 것 알아요?”라며 걱정했다. 또한 “너무 마음이 아파요…”라며 “목소리에서 힘든 게 들려서 너무 많이 안타깝더라고요”라고 흐느끼듯 말해 다른 이들을 숙연하게 했다.

과거 에일리는 한 방송에서 “이를 악물고 한 다이어트 이후에 목소리에 문제가 생겼다”며 “저는 가수인데, 무대에 서기 위해 목소리보다 몸매에 더 신경써야 한다는 사실이 너무 슬펐다”고 아픔을 고백한 바 있다.

결국 박라린은 ‘If I get high’로 개성 넘치는 무대를 선보인 이경서에게 패했다.

천재 대학생들의 음악 전쟁 ‘보컬플레이2’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방송되며, 스카이엔터(skyENT)에서도 동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