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과 호흡 “‘가문의 영광’…기생충처럼 붙어있을 것”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2.03 15: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99억의 여자’ 정웅인이 조여정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서울 강남구삼성동에 위치한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영조 감독,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99억의 여자’는 희망 없는 삶을 살아가던 한 여자가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쥐고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김영조 감독은 “절망에 빠진 여자가 욕망을 가지게 된다. 그러면서 과거 죄악이 나오며 벌어지는 이야기다”라며 “드라마의 독특한 점은 5인의 삶을 조명한다는 점이다. 이들이 현대인의 삶을 상징하고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7년만에 재회한 김강우와 조여정. 이에 조여정은 “김강우 배우가 믿고한 게 크다. 현장에서 의지를 많이 했다. 오랜만에 만나니까 듬직하고 믿음이 간다”고 이야기했다. 김강우 역시 “기억이 많이 남는 드라마다. 그때 엄청 고생을 많이했었다”며 “조여정이 한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너무 좋았다. 그 당시에는 되게 소녀같았다. 지금은 조금 더 원숙해진 것 같다. 연기를 할 때 막 던져도 잘 받아주는 것 같다”고 웃음 지었다. 

'99억의 여자' 포스터/ KBS 제공
'99억의 여자' 포스터/ KBS 제공

부부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정웅인에 대해 조여정은 “나와 나이차이가 있어서 오히려 정웅인 배우가 더 고민이 있었던 것 같다. 근데 홍인표는 정웅인 배우가 아니면 납득을 시킬 수 없을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에 정웅인은 조여정에 대해 “이번에 수상도 하셔서 너무 좋다. 사실 영화제를 보면서 사실 수상하지 못할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호명이 되는 순간 땀이 나면서 연기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문의 영광이라고 생각할 정도다. 굉장히 기분이 좋고 그 옆에 딱 붙어서 기생충처럼 붙어있을 예정이다”라고 이야기헀다. 

극 중 연상연하 커플로 출연하는 오나와 이지훈. 이에 오나라는 “너무나 멋진 이지훈씨가 남편 역을 하게됐을 때 기쁨을 감출 수 없었다. 현장에서는 나이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 씬이 끝날 때마다 확인을 한다. 이지훈이 ‘누나랑 연기해서 너무 좋아요’라고 할 때 기분이 좋았다”고 웃음 지었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오는 4일 첫방송된 후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