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설정환에 본심 쏟아낸 ‘취중 고백’…“나 까인거지?”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2.03 13: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이 만취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2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봉천동(설정환)에게 본격적으로 끌리기 시작한 황수지(정유민)가 만취해 “우리 만나볼래? 나 어때?”라며 직진 고백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수지의 만취를 받아주던 봉천동은 “말이 짧아지셨네요. 많이 취하신 것 같습니다”라며 전혀 넘어가지 않았고, 그럼에도 황수지는 “그런 말이 아니잖아. 봉천동, 내가 봉황으로 만들어줄게”라고 유혹했다.

정유민 / KBS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 KBS '꽃길만 걸어요'

이때 김지훈(심지호)이 나타났고 황수지는 “나 황수지야! 너 지금 날 무시하니?”라며 봉천동에게 본격적인 주정을 부렸다. 당황한 김지훈에게 봉천동은 “취하신 것 같아서”라며 난감해 했다.

그러나 황수지는 술에 취한 것이 아니라 봉천동의 마음을 떠 보기 위해 만취 연기를 한 것이었다. 다음날 아침에 일어난 황수지는 “나 까인거지?”라며 혼자 머리를 쥐뜯으며 울상 지었다. 

그러다 봉천동이 전화를 걸어 “잘 들어가셨나 궁금해서 걸었다”고 말하자 황수지는 “어제는 너무 취해서 무슨 말을 했는지 전혀 기억이 안 나니, 신경 쓰지 말라”고 얼버무렸다. 황수지와 통화를 마친 봉천동은 “취해서 한 말이라니 정말 다행”이라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KBS 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