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달이 김성은, 과거사 고백 “부친상 후 한때 알코올 중독”…나이 어느덧 29세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2.03 13: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드라마 '순풍 산부인과'에서 미달이로 인기몰이를 했던 배우 김성은이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뼈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2일 오후 방송된 이 프로그램에서 김성은은 슬럼프가 있었느냐는 개그맨 최양락의 질문에 "엄청 많았다"고 말했다.

김성은은 "가장 힘들었던 때가 '순풍 산부인과' 끝나고 뉴질랜드를 갔을 때 아버지의 사업 부도로 3년 만에 귀국했다"며 "심하게 사춘기를 앓았다. 3년 밖에 지나지 않아서 아직 나를 미달이로 보는 시선이 적지 않았다. 지금은 아무런 상관이 없지만 그 당시에는 마음의 상처였다"고 말했다.

김성은은 "마음을 다잡고 다시 도약하려 하는데,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급작스럽게 돌아가셨다. 당시 아버지의 나이가 45살이었다"면서 "나중에 보니 아버지가 공장을 운영하느라 혼자 김포에서 지내셨는데, 중요한 손님이 오신다고 홀로 공장을 정리하다가 쓰러지셨다. 그 상태로 2~3일이 지난 채 경찰의 연락을 받고서야 알게 됐다. 돌아가시기 전 아버지의 부재중 전화를 못 받은 게 죄책감이 심했다"고 말했다.

미달이 김성은 /
미달이 김성은 /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캡처

특히 김성은은 "이 일로 병원을 가서 진단을 받은 것까지는 아니었지만 알코올 중독이었던 것 같다. 매일 소주 2병을 마시지 않으면 잠을 못 잤다"며 "술만 먹으면 사람이 우울해져서 처방받은 약을 먹으면서도 술을 마시는 나날을 보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미달이 김성은은 어느덧 훌쩍자라 올해 나이는 29세로 알려졌다. 1991년생으로 올해 나이 스물 아홉이다.

김성은은 1998년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로 데뷔했다. 촬영이 끝난 직후인 2001년부터 2004년 6월까지 뉴질랜드에 유학을 갔다가 2004년 한국으로 돌아와 화수중학교에 1학년으로 편입했다.

김성은은 현재 유튜브에서 'Lara 라라'라는 채널을 오픈해서 뷰티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다. 또 그는 지난 2018년 5월부터 아프리카TV를 시작했다. 아프리카TV를 통해 어려웠던 가정사, 아버지의 사업 실패와 사망, 방황할 수 밖에 없었던 성장배경 등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놔 많은 네티즌들의 지지를 받았다. 

김성은은 지난해 4월 26일 오후 8시 순풍산부인과 유튜브 5000만 조회수 달성 기념으로 SBS NOW 유튜브 생방송에 출연했다.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