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임신' 서효림, 김수미 아들 정명호와 결혼 앞두고…"나 살쪘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2.03 10: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 서효림의 일상이 누리꾼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9월 27일 서효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엥 "#Today #밥은먹고다니냐 #제작발표회 나 살쪘.... 밥을 너무먹고다녔나봐ㅜ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어딘가를 바라보며 싱긋 웃고 있는 서효림이 담겼다. 커다란 눈과 시원한 입매 그리고 우윳빛깔 피부가 시선을 모은다. 무엇보다 30대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외모가 놀라움을 자아낸다.

서효림 인스타그램
서효림 인스타그램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와 너무 예뻐요", "임신 축하드려요~~", "결혼해서 행복하세요", "너무 예쁘신 거 아닌가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서효림은 오는 22일 배우 김수미의 아들이자 자 나팔꽃 F&B 대표인 정명호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특히 두 사람은 결혼을 준비하던 중 2세를 임신했다고. 

서효림은 최근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남자친구인 정명호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년 전 김수미 집에 놀러가면서 처음 인연을 맺었고 이후 우연히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 다시 만나 자연스럽게 까워졌다고. 

그는 "남자친구가 풍채가 있지만 애교가 많다. 곰돌이 푸우와 많이 닮았다"면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반면, 본인이 연예계 생활하면서 처음으로 열애설이 보도돼 부담을 느끼고 있을 때, 남자친구는 열애 소식이 나온 방송을 계속 돌려보면서 좋아하고 자신에게 보여주기도 해 울화통이 터졌다며 현실 커플 다운 면모로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한편, 서효림과 정명호의 결혼식은 오는 22일 진행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