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언니네쌀롱' 김완선 "80년대가 아니라 동시대를 사는 사람인 걸 알려주고 싶다"...'눈썹 문신' 시술 고백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12.02 23: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언니네쌀롱’에 가수 김완선이 출연했다.

MBC 언니네쌀롱 캡처
MBC 언니네쌀롱 캡처

2일 방송된 ‘언니네쌀롱’에 가수 김완선은 “저는 2012년부터 쭉 새 앨범을 발표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모른다. 김완선 하면 모두가 과거 80년대를 생각한다.”며 ‘2020년 트랜드 세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김완선은 “저는 동시대를 사는 가수라고 말하고 싶다. 기억에 남게 하고 싶다.” 라고 밝혔다. 이사배는 “요즘은 자기 피알 시대다. 그래서 비쥬얼적인 것도 많이 주목이 되는 것 같다.”고 공감했다. 김완선은 “블랙핑크가 가장 트랜디한 느낌인 것 같다.” 라고 말했다.

가장 먼저 메이크업을 받으러 간 김완선은 “언니라고 불러도 되냐”는 이사배의 이야기에 “불러도 된다. 저는 언니라는 말을 제일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김완선이 메이크업을 받는 것을 보던 언니네쌀롱 멤버들은 “메이크업을 많이 받아보신 티가 많이 난다.” 라고 말했다.

김완선은 이사배에게 이것저것 물어보며 “요즘 화장품은 정말 예쁘게 나오는 것 같다.”며 신기해했다. 김완선은 “저는 귀찮음이 심하다. 그래서 최근에 눈썹 문신을 해버렸다.”며 “저는 너무 만족한다. 화장을 지워도 얼굴에 눈썹이 있더라.”고 말했다.

80년대와 90년대를 주름 잡았던 미녀 스타들이 화장품 광고를 했고 한예슬도 뷰티 광고를 진행했다. 한예슬은 “처음 광고를 할 때 이제 스타에 반열에 오른 기분이 들더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저도 화장품 광고를 찍었다.”며 요즘의 트랜드를 설명했다. 조세호는 “이동욱님과 같이 모델로 의류 광고를 찍었다. 이동욱처럼 되는 게 아닌 ‘보통 사람’ 체형으로 반응이 좋은 것 같다.” 답했다. 변신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초특급 변신 서비스, '언니네 쌀롱'은 매주 월요일 MBC에서 23시 2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