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오늘부터 1일-최종회’ 정미애, 8주차 신애련의 폼롤러-마사지볼 다이어트 결과 88에서 66사이즈…차오루-허안나-홍신애 모두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오늘부터 1일’에서 정미애와 홍신애의 각각 8주차, 6주차 솔루션 결과가 공개됐다. 

2일 Olive TV에서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오늘부터 1일-마지막회’ 에서는 MC 노홍철, 이현이, 이국주, 신애련과 전문가 김지훈, 민혜연의 진행으로 요리연구가 홍신애와 트로트 가수 정미애의 솔루션 결과가 나왔다. 

 

Olive ‘오늘부터 1일’ 방송캡처
Olive ‘오늘부터 1일’ 방송캡처

 

먼저 홍신애가 일상적인 습관부터 식습관을 바꾼 모습이 나왔는데 뱃살을 고민하던 그는 뱃살이 빠짐과 동시에 더욱 건강해진 모습이 드러났다. 홍신애는 노홍철에게 전화를 해서 “우리가 대표적인 뱃살 메이트 아니냐? 운동 소모임을 하자”라고 제안했고 노홍철은 한달음에 달려왔다. 

홍신애를 본 노홍철은 “어째 변한 게 없다. 처음봤던 때랑 똑같다. 어떻게 된 거냐?”라고 물었고 홍신애는 “사실 식단도 바뀌지 않고 예전보다 더 먹는다. 그 대신 운동을 많이 한다. 그래도 그렇게 하다보니까 살이 찌지는 않는다”라고 밝혔다.

노홍철은 홍신에게 “그래도 예전보다 활기차고 활력이 있다는 점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홍신애는 노홍철과 함께 운동을 하고 노홍철의 배둘레를 재 보았는데 11cm나 줄어든 것이 확인되면서 홍신애를 부럽게 했다. 둘은 한강에서 운동을 하고 오래 배를 타게 됐고 홍신애는 “예전 보다 훨씬 더 체력이 늘었다”고 했다. 

또한 정미애는 첫 주 출연 당시“ 66사이즈 의상을 예쁘게 입고 싶다”라는 목표를 밝혔고 8주간의 솔루션을 마치고 66사이즈의 노란 원피를 입게 됐다.

정미애는 중간 점검 이후 2주 만에 다시 만나게 됐고 스튜디오에 등장하자마자 눈에 띄게 달라진 이목구비를 보였고 모두 “배우 송혜교인 줄 알았다”라고 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미애는 아이들과 함께 라볶이로 늦은 아침 식사를 했던 과거와는 달리 건강한 집밥을 가족들과 함께 먹는 모습이 나왔다.

또 정미애의 남편과 아들이 감짝 영상 편지가 도착해 당사자인 정미애를 비롯해서 이현이등 눈물을 함께 흘리면서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오늘부터 1일’은 연예인 회원의 고민을 해결하고 틈새 습관 교정과 내 맘대로 홈트레이닝을 통한 생활 속 라인 찾기를 하는 프로그램이며 그동안 정미애, 차오루, 허안나, 홍신애등 솔루션에 성공하게 됐다. 

Olive 예능 프로그램 ‘오늘부터 1일’ 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