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정유민의 직진 고백에 '당혹' 그 자체…'최윤소와는?'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2.02 13: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정유민이 설정환에게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봉천동(설정환)에게 고백하는 황수지(정유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여원(최윤소)과 봉천동의 다정한 모습을 발견한 황수지는 질투했다. 두 사람이 연인 관계라고 오해한 강여원은 자리를 피해준 후 봉천동에게 "두 사람 각별한 사이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봉천동은 "마트 앞에서 눈에 뭐 들어갔대서 안약 넣어준 것 뿐이다. 저랑 황수지 씨 그런 사이 아니다.강여원 씨는 주특기가 남 오해하는 거냐"며 억울해 했다.

KBS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설정환 / KBS '꽃길만 걸어요'

집에 돌아온 황수지는 강여원과 봉천동의 모습을 떠올리며 "그 여자가 뭐라고 그렇게 살뜰히 챙겨. 묘하게 거슬린다"고 중얼거렸다.

이어 강여원은 흑당우유를 신제품 아이디어로 제안했다. 그의 아이디어를 들은 팀원들은 괜찮다고 수긍했고, 강여원은 기뻐했다. 이후 봉천동은 강여원과 함께 도시락을 먹으며 직접 컴퓨터 프로그램에 대해 알려주겠다고 나섰다.

황수지의 스튜디오에 방문한 김지훈(심지호)은 황수지의 어머니 구윤경(경숙)을 마주쳤다. 그럴 본 구윤경은 "내 말귀를 못 알아듣는 거냐. 왜 자꾸 수지 곁을 맴도는 거냐"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당황한 황수지는 김지훈을 감쌌으나, 감정이 상한 김지훈은 자리를 피했다.

초대장을 받은 봉천동이 스튜디오에 오지 않은 것을 안 황수지는 회사에 직접 그를 찾으러 갔다. 황수지는 "초대장까지 손수 안겨드렸는데 오늘 안 왔더라. 그동안 업무 도와줘서 고마웠으니 오늘 저녁 사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봉천동은 직원들의 공도 있으니 다 함께 하자며 회식자리를 만들었다.

직원들과 포창마차에 간 황수지는 봉천동이 자리를 비운 사이 직원들에게 "빨리 가라"고 귀띔했다. 봉천동이 포장마차에 도착했을 쯤 이미 황수지는 취한 후였고, 그는 황수지를 부축했다. 이때 황수지가 "우리 한 번 만나볼래? 나 어떠니"라고 직진 고백했고, 봉천동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