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퍼맨이 돌아왔다(슈돌)’ 박주호 아들 건후, 배스킨라빈스 꼬마산타로 변신 "힐링 돼"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2.02 09: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슈돌)’ 박주호 아들 건후가 산타로 변신했다.

최근 박주호 아내 안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Last year Eden tried to sell you pizza, and this year Aciel wants you to indulge ice cream”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영상 속 건후는 산타복장을 한 채 촬영장을 뛰어다니고 있다. 신이난 듯 이리저리 구경하는 그의 모습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건후야 이거 보고 나 아이스크림케이크 예약했어”, “건후만 보면 힐링 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주호 아내 안나 인스타그램
박주호 아내 안나 인스타그램

한편 건후의 아빠 박주호는 1987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세로 울산 현대 축구단 소속 축구선수로 알려졌다. 아내 안나의 나이 차이는 9살로 슬하에 아들과 딸을 1명씩 두고 있다. 이에 건후는 올해나이 3살로 알려졌다.

건후와 나은이는 지난해 8월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후 독보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앞서 건후는 얼굴에 생긴 상처로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잠시 하차하기도 했다.

이후 보조개와 함께 복귀한 건후는 한층 더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훈훈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건후는 배스킨라빈스의 새 모델로 변신했다.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산타로 분장한 그는 사랑스러운 댄스를 선보여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짓게 하고 있다. 

현재 건후가 출연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아내 없이 아이들을 돌보는 연예인 아빠들의 육아 도전기를 그리고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KBS2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