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고준희 측 "'버닝썬 승리' 관련 루머로 고통 받아…추후에도 형사상 조치 취할 것"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2.02 09: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배우 고준희가 버닝썬 승리 관련 루머와 관련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2일 고준희의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측은 “저희 소속 배우 고준희 씨는 그간 추측으로 파생된 사건에 거론되며, 악플로 양산된 루머와 이로부터 파생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로 인하여 많은 고통을 받았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에 해당 루머와 관련해 아무 관련 없음을 밝히며 “향후 악의적인 루머로 양산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 및 악플(각종 인터넷 게시글, SNS, 유튜브 및 이와 유사한 매체, 영상, 이에 따른 댓글 등 모두 포함)에 대해서는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의 민·형사상의 제반 조치를 모두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현재까지 진행된 고소 상황을 전했다. 소속사는 “'근거 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자들'에 대한 고소 건은 현재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라며 “그 중 미성년자이거나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우 예외적으로 보호관찰소 교육 이수조건부 기소유예 등으로 처벌이 이루어졌고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가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설명했다.

고준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준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면서 “앞으로도 악플러들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강경한 법적 대응을 통해 당사의 소속 배우가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고준희는 승리 단톡방 속 ‘여배우’가 아니냐는 루머에 시달려왔다. 

‘버닝썬’ 사건 당시 최종훈은 단톡방에  “승리야 ㅇㅇㅇ(여배우) 뉴욕이랜다”라며 “여튼 배우X들은 쉬는 날은 다 해외여”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해당 여배우를 고준희로 추측하고 직접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같은 반응에 고준희는 “내가 아니다”라며 직접 댓글로 해명을 이어갔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결국 예정됐던 드라마에서 하차한 고준희는 “저랑은 전혀 무관한 일이었기에 걱정해주는 분들을 안심시켰고, 여러 억측에도 일일이 대응을 하지 않았습니다”라며 ““일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포함하여 저는 이 소문의 내용과 전혀 무관하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린다”고 단호히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들의 카톡방에서 언급된 ‘여배우’가 자신인지 묻고 싶은 심정이라며 “왜 그들이 제가 그 여배우로 지목되는 상황에서도 아무런 반박을 해주지 않는 것인지 반문하고 싶습니다”고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이후 고준희는 몸담고 있던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마운틴무브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아래는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고준희 씨의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입니다. 

 

저희 소속 배우 고준희 씨는 그간 추측으로 파생된 사건에 거론되며, 악플로 양산된 루머와 이로부터 파생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로 인하여 많은 고통을 받았습니다. 

 

배우 고준희 씨는 해당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히는 바이며 향후 악의적인 루머로 양산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 및 악플(각종 인터넷 게시글, SNS, 유튜브 및

이와 유사한 매체, 영상, 이에 따른 댓글 등 모두 포함)에 대해서는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의 민·형사상의 제반 조치를 모두 취할 예정입니다. 

 

그간 변호인의 도움으로 진행한 배우 고준희씨에 대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자들'에 대한 고소 건은 현재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습니다.

 

그 중 미성년자이거나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우 예외적으로 보호관찰소 교육 이수조건부 기소유예 등으로 처벌이 이루어졌고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가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소속 배우에게 무분별하게 쏟아진 악플에 대해 선처없는 법률적 조치를 취했고, 앞으로도 악플러들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강경한 법적 대응을 통해

당사의 소속 배우가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소속사가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