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장님귀는당나귀귀' 라면 집착 최현석, 수제비 먹고 싶단 직원들 '무시' "수제비 좋아하면 나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최현석이 라면에 집착하며 수제비를 먹고 싶다는 직원들에 뒤끝을 보였다.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1일 오후 5시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최현석이 각을 잡고 요리사 농장에서 직원들에 식재료 교육을 시작했다. 최현석은 군대식으로 직원들을 교육했고, 김영순은 잡초를 먹이는 최현석을 보고 "어디 저런 걸 먹여"라고 분노하기도 했다. 김숙은 김소연에 "저런 군대식 교육법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었고 김소연은 "저는 좋아합니다"라고 대답했다.

보스들이 만장일치의 의견을 보인 가운데 김영순은 "잘난 척 하려고 그러는 거야"라고 일침을 가했고 보스들인 김동은, 김소연, 최현석은 웃으며 고개를 숙였다. 열심히 재료를 채취한 후에 최현석은 직원들을 데리고 식당에 왔고, 곧 라면 사리만 강요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제비 먹으면 안되나요?"라고 조심스레 의견을 제시한 직원들에 최현석은 "그럼 너희는 딱 수제비만 먹어"라고 말했다.

오로지 라면 사리만 된다며 직원들에 "너 수제비 좋아해?"라고 검증에 들어간 최현석. 수제비를 좋아한다는 직원들에도 불구하고 라면만 강요하는 그의 모습에 보다 못한 전현무는 "아, 좀 먹어줘요. 좋아한다는데"라고 얘기했고 이에 최현석은 웃어 보였다. 사리 추가에 대한 신경전이 계속해서 벌어졌고 직원들은 최현석의 자리에 먼저 사리를 넣어달라 얘기하며 가게 사장님조차 눈치를 보는 사태가 벌어졌다.

끝까지 뒤끝을 보이며 "이쪽은 수제비 먹어야 해서요"라면서 직원들에 눈치를 주던 최현석은 "왜 꼭 주방장이 쏴야 하지?"라고 얘기했고 이에 최현석은 "어딜 가나 제가 쏘거든요"라고 스튜디오에서 덧붙였다. 그러자 전현무는 "그러게, 왜 그런 걸 얘기해요"라고 말했고 최현석은 뭔가 잘못 말했다는 듯 "저건 괜히 얘기 했네"라고 말했다. 최현석은 계속 뒤끝을 부리고 나서야 수제비를 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KBS2 채널에서 방송된다. 전현무, 김숙, 김용건, 현주엽 등이 출연하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시청자들은 사장님귀는당나귀귀양치승, 양치승, 사장님귀는당나귀귀현주엽, 사장님귀는당나귀귀김소연, 사장님귀는당나귀귀동은, 사장님귀는당나귀귀김동은, 사장님귀는당나귀귀최현석, 사장님귀는당나귀귀필라테스 등 출연자에 주목하며 사장님귀는당나귀귀재방송과 같은 정보에도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