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준♥김유지, 초고속 스킨십 진도…'농도 짙은 키스'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2.01 17: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정준과 그의 연인 김유지가 달달한 로맨스를 그렸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 번째: 연애의 맛(연애의 맛3)'에서는 함께 여행을 떠난 정준, 김유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준은 지인의 도움으로 예쁘게 꾸며진 장소에 김유지를 데리고 갔다. 두 사람은 와인과 흑돼지 구이를 먹으며 행복한 시간을 가졌다. 정준은 김유지에게 "예쁘다"며 머리를 쓰다듬고, 이마에 뽀뽀를 했다.

정준-김유지 / TV조선 '연애의 맛3'
정준-김유지 / TV조선 '연애의 맛3'

김유지는 정준과 연애한지 30일 기념으로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숙소에 도착한 김유지는 정준 몰래 하얀 드레스를 입고 밖으로 나갔다. 정준은 김유지의 모습에 "유지야, 천사야?"라고 놀라워 했다.

김유지는 사귄지 30일을 기념하며 정준을 위해 편지와 선물을 준비했다. 정준은 김유지의 모습에 감동해 눈물을 보였다. 김유지도 편지를 읽어 내려가지 못하며 울먹였다. 직접 쓴 편지들을 읽던 김유지는 마지막에 "진심으로 사랑해요"라고 외쳤다.

이후 두 사람은 수영장에서 함께 수영하며 서로에 대한 진심을 확인했다. 정준은 "평생 같이 있고 싶은데, 난 진짠데"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김유지도 정준과 평생 같이 있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분위기가 무르 익자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다 깊은 입맞춤을 나눴다. 이를 보던 출연진들은 과감한 애정행각에 깜짝 놀라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