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너의 여자친구’ 이엘리야, ”이번 영화는 영화를 찍는 생각보다는 ’행복하겠다’는 생각이 컸다”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1.29 16: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너의 여자친구’ 배우들이 각자 출연 계기와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너의 여자친구’ 언론 배급 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이장희 감독, 지일주, 이엘리야, 허정민, 김기두, 이진이가 참석했다.

이날 시사회에서 지일주는 ”처음에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청춘물이라는 장르 자체가 너무 좋았다”고 회상했다.

'너의 여자친구' 포스터 / (주)태왕엔터웍스
'너의 여자친구' 포스터 / (주)태왕엔터웍스

그는 ”그동안 해왔던 작품과는 달리 이번 작품은 밝은 느낌의 작품이었다. 관객들이게 좋은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작품을 하게 돼서 즐거웠다”며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엘리야도 출연 계기를 전했다. 그는 ”저 같은 경우에는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기존 작품은 무겁고 어려웠었는데 이번에는 가볍고 재밌게 읽을 수 있었던 시나리오였다”며 ”제가 만약에 영화에 출연하게 되면 영화를 찍는다는 느낌보다 ’행복하겠다’, ’인생에서 예쁜 추억이 되지 않을까’ 같은 설레임이 들었다”고 웃었다.

허정민은 ”이 나이에 할 수 있는 마지막 청춘물이 아닐까 해서 수락했다. 제 ’보조 배우’ 김기두 씨와 함께 친구로 나온다고 해서 흔쾌히 즐거운 마음으로 임했다. 김기두 씨와 앞전에 술자리에서 ’절친으로 나오는 영화 한 편 같이 해야 하는데’라고 이야기를 했었는데 때마침 캐스팅 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기두는 ”허정민이 나를 보조 배우라고 이야기 했는데 사무실에서 소송 들어갈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진이는 ”시나리오를 받지 않고 오디션을 통해 참여했다. 처음에는 어떤 작품인지 잘 모르고 ’그저 제발 되라’라는 마음으로 기다렸다.막상 같이 하게 되니 따뜻한 청춘물이라서 행복했고, 같이 하는 선배들께서 잘 챙겨주셔서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떠올렸다.

한편 영화 ’너의 여자친구’는 오는 12월 4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